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루자 출당' 일벌백계 공언 與, 권익위 전수조사 발표 촉각

송고시간2021-06-06 18:40

beta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7일 국민권익위원회가 공개하는 자당 국회의원 및 가족의 부동산거래 전수조사 결과에 촉각을 세웠다.

지도부 핵심 관계자는 6일 "아직 권익위 발표의 구체적인 내용이나 명단은 알 수 없다"며 "내일 발표가 어떻게 나올지 봐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송 대표는 지난 2일 "민주당 의원의 부동산 논란, LH 직원의 도덕적 해이와 이를 처리하는 당의 모습이 국민들께 실망을 드렸다"며 "연루자는 즉각 출당 조치하고 무혐의 확정 이전까지 복당 금지 등 엄격한 윤리기준을 적용하겠다"고 공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동산 등 현안 언급하는 민주당 송영길 대표
부동산 등 현안 언급하는 민주당 송영길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6일 오후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부동산 문제와 코로나19 손실보상법, 남북한 문제' 등 현안에 대해 답하고 있다. 2021.6.6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7일 국민권익위원회가 공개하는 자당 국회의원 및 가족의 부동산거래 전수조사 결과에 촉각을 세웠다.

지도부 핵심 관계자는 6일 "아직 권익위 발표의 구체적인 내용이나 명단은 알 수 없다"며 "내일 발표가 어떻게 나올지 봐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민주당은 이번 발표를 계기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 이후 이어져 온 논란을 확실히 매듭짓겠다는 태세다.

그러나 당내에서는 그간 불거졌던 의혹들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다시금 거센 비난에 직면할까 우려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지난 3월 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논란이 제기된 이후 민주당에서도 김경만·김주영·서영석·양이원영·양향자·윤재갑·임종성 의원이 본인이나 가족의 투기 의혹을 받았다.

또한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의 의원실에서 지역 보좌관으로 근무했던 한모씨의 경우 지역구인 안산 장상지구에 투기했다는 혐의가 제기됐다. 그는 지난달 구속됐다.

당내 윤리감찰단 조사가 속도를 내지 못하며 논란만 눈덩이처럼 커지자 민주당은 지난 3월 권익위에 자당 의원 174명과 가족에 대한 전수조사를 의뢰했다.

4·7 재보선 참패로 성난 부동산 민심이 확인된 이후 취임한 송영길 대표는 최근 부동산 의혹과 관련한 단호한 조치를 예고한 바 있다.

송 대표는 지난 2일 "민주당 의원의 부동산 논란, LH 직원의 도덕적 해이와 이를 처리하는 당의 모습이 국민들께 실망을 드렸다"며 "연루자는 즉각 출당 조치하고 무혐의 확정 이전까지 복당 금지 등 엄격한 윤리기준을 적용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는 "민주당은 여러 위험을 감수하고 권익위에 전수조사를 맡겼다"며 "조사결과가 나오면 본인들 소명을 들어보고, 미흡할 경우 수사기관에 이첩할 것"이라고도 했다.

원내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송 대표가 말했듯, 문제가 있었다면 일벌백계하고 털고 가겠다는 것"이라면서 "국민의힘 역시 이제라도 전수조사에 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