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81명 살해' 러시아 연쇄살인범 "2명 더 살해" 추가 고백

송고시간2021-06-06 14:59

beta

러시아에서 81명을 살해해 종신형을 선고받고 수감 중이던 연쇄살인범이 과거 여성 2명을 더 죽였다고 뒤늦게 고백하면서 9년 8개월의 징역형이 추가됐다.

6일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시베리아 이르쿠츠크주(州) 앙가르스크 지역법원은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전직 경찰관 미하일 포프코프(57)에 대해 9년 8개월 형을 선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관 출신 '늑대인간'…2차례 무기징역에 징역형 추가돼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김형우 특파원 = 러시아에서 81명을 살해해 종신형을 선고받고 수감 중이던 연쇄살인범이 과거 여성 2명을 더 죽였다고 뒤늦게 고백하면서 9년 8개월의 징역형이 추가됐다.

다만 그가 법원으로부터 이미 무기징역형을 두 차례나 선고받고 복역 중이기 때문에 이번 판결은 그의 교도소 생활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83명을 죽였다고 자백한 연쇄살인범 미하일 포프코프.
83명을 죽였다고 자백한 연쇄살인범 미하일 포프코프.

[AFP=연합뉴스]

6일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시베리아 이르쿠츠크주(州) 앙가르스크 지역법원은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전직 경찰관 미하일 포프코프(57)에 대해 9년 8개월 형을 선고했다.

중대범죄 수사를 담당하는 연방수사위원회 이르쿠츠크주 지부는 앞서 1995년 앙가르스크에서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로 포프코프를 기소했다.

포프코프는 유죄를 인정하면서도 입장을 밝히는 것은 거부했다고 타스는 전했다.

포프코프는 이르쿠츠크 지역에서 1992년∼2010년까지 자신이 죽인 사람이 81명이라고 수사당국에 자백한 바 있다.

이번에 새로 드러난 2명을 포함하면 그가 인정한 범행 피해자는 모두 83명이 된다.

포프코프는 술에 취한 접대부나 여성 취객 등 젊은 여성들을 주로 노렸다.

지난해 과거 사건 현장을 찾은 포프코프(오른쪽)가 범행을 자백하는 모습.
지난해 과거 사건 현장을 찾은 포프코프(오른쪽)가 범행을 자백하는 모습.

[러시아 연방수사위원회 유튜브 캡처. 재배포 및 DB화 금지]

피해자들을 납치하고 성폭행한 뒤 살해하는 끔찍한 수법으로 현지에서는 그를 '앙가르스크의 미치광이' 혹은 '늑대인간'이라고 불렸다.

1998년 경찰에서 퇴직한 그는 범행을 지속하다가 우연히 2012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경찰에 체포되면서 꼬리를 잡혔다.

당시 수사당국은 포프코프가 그의 전체 범행 중 22건의 살인사건을 확인해 기소했다.

2015년 현지 법원은 이를 인정,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이후 포프코프가 59건의 살인을 추가로 고백하면서 수사당국이 기소했지만, 2018년 현지 법원은 56건만 그의 범행으로 인정하고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러시아에서는 옛 소련 시절인 1978~1990년 안드레이 치카틸로가 52명의 소년과 소녀, 매춘부 등을 성폭행하고 무자비하게 살해해 전역을 공포로 몰아넣은 바 있다.

vodcast@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fi-mom0z-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