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차접종 총 745만5천726명·접종률 14.5%…모바일앱 1천925명↑(종합)

송고시간2021-06-05 14:40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가 4일 하루 37만명 가까이 늘었다.

전체 인구 대비 1차 접종률은 14.5%로, 전날보다 0.7%포인트 높아졌다.

누적 1차 접종자는 745만5천726명으로, 전체 인구(작년 12월 기준 5천134만9천116명)의 14.5% 수준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차접종 2만9천584명 증가한 누적 227만7천137명…인구대비 4.4%

백신 접종 기다리는 시민들
백신 접종 기다리는 시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가 4일 하루 37만명 가까이 늘었다.

이에 따라 전체 인구 대비 1차 접종률은 14.5%로, 전날보다 0.7%포인트 높아졌다.

5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1차 신규 접종자는 36만7천761명으로, 직전일 접종자 수(34만2천576명)보다 소폭 늘었다.

이 가운데 28만3천855명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8만3천906명은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누적 1차 접종자는 745만5천726명으로, 전체 인구(작년 12월 기준 5천134만9천116명)의 14.5% 수준이다.

누적 1차 접종자 중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가 483만1천847명, 화이자 백신 접종자가 262만3천879명이다.

2차 접종을 마친 사람은 2만9천584명 늘었다. 이 중 2만2천767명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았고, 나머지 6천817명은 화이자 백신 접종자다.

누적 2차 접종 완료자는 227만7천137명으로, 전체 인구의 4.4%에 해당한다.

백신별로는 60만8천843명이 아스트라제네카, 166만8천294명이 화이자 백신으로 2차 접종까지 마쳤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접종 대상자(842만6천147명)의 57.3%가 1차 접종을 마쳤고, 2차 접종률은 7.2%다.

화이자 백신의 대상자(372만9천408명) 대비 접종률은 1차 70.4%, 2차 44.7%다.

기관별 접종률은 요양병원·요양시설,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취약시설 대상자를 포함해 보건소나 각 기관에서 자체 접종한 경우 1차 접종률이 84.5%, 2차 접종률은 42.3%였다.

75세 이상 어르신 등을 대상으로 하는 예방접종센터의 1차 접종률은 70.4%, 2차 접종률은 44.7%다.

장애인·노인방문·보훈인력 돌봄종사자, 만성 신장질환자, 65∼74세 어르신 등을 접종하는 위탁의료기관의 1차 접종률은 51.8%로 집계됐다.

전날 위탁의료기관 접종 예비명단에 이름을 올려 '잔여 백신'을 접종한 사람은 5만4천298명이다.

이 중 네이버·카카오앱 당일 접종예약을 통해 백신을 맞은 사람은 1천925명이다. 이 서비스가 개시된 지난달 27일부터 전날까지 9일간 누적 접종자는 1만8천70명이다.

국내 1·2차 접종자 전체를 합산한 누계 접종 건수는 973만2천863건이다.

국내에서는 현재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백신으로 예방접종이 순차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두 백신 모두 2차례 접종이 필요하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1∼12주, 화이자 백신은 3주 간격으로 2차 접종이 권고된다.

오는 7일부터는 60∼64세 고령층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진행된다.

30세 이상 유치원·어린이집·초등학교 저학년(1∼2학년) 교사와 돌봄인력은 애초 7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기로 돼 있었으나 접종 간격이 짧은 화이자나 모더나 등 mRNA(메신저 리보핵산) 계열의 백신으로 변경해 7∼8월 여름방학 중 접종하게 된다.

30세 미만 군 장병에 대해서는 7일부터 군 의료기관에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희귀 혈전증' 논란으로 그간 접종 대상에서 제외됐던 30세 미만(1992년 1월 1일 이후 출생자) 사회필수인력, 취약시설 입소·종사자 등 약 19만명도 이달 15∼26일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 사전예약은 누리집이나 모바일에서 7일부터 시작된다.

모더나와 얀센 백신도 이달 중 접종이 시작된다.

미국 정부가 제공한 얀센 백신 101만2천800명분은 이날 자정 직후 국내에 도착했다.

30세 이상 60세 미만 예비군과 민방위 대원, 국방·외교 관련자 중 사전예약자 89만2천393명이 오는 10∼20일 동네 병·의원 등 위탁의료기관에서 얀센 백신을 맞는다.

앞서 지난 1일 국내에 도착한 모더나 백신 초도물량 5만5천회(2만7천500명)분은 상급종합병원, 종합병원, 병원 등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종사자 가운데 30세 미만에게 접종된다.

한편 사전예약이 마감된 아스트라제네카 잔여백신은 전날부터 주로 60세 이상이 맞는다.

지금까지는 만 30세 이상이면 누구나 위탁의료기관의 '예비명단'에 이름을 올려 각 기관에서 나오는 잔여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었지만, 이제는 60세 이상만 예비명단을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이미 예비명단에 이름을 올린 60세 미만의 경우 9일까지 접종이 가능하고 10일부터는 명단에서 제외된다.

10일부터 접종이 시작되는 얀센 잔여백신도 예비명단을 활용해 60세 이상에게 우선 접종할 계획이다.

정부는 다만 폐기량을 최소화하기 위해 일별로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 백신 마지막 바이알(병)에서 분량이 남으면 연령 제한 없이 희망자에게 접종하기로 했다. 관련 정보는 각 위탁의료기관이 네이버·카카오앱 당일 예약·접종 서비스를 통해 공개한다.

1차접종 총 745만5천726명·접종률 14.5%…모바일앱 1천925명↑(종합) - 2

hyunmin6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