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호주 3개 클럽, AFC 챔스리그 불참…'전북에 영향'

송고시간2021-06-04 17:16

beta

호주 프로축구 A리그 소속의 시드니FC와 멜버른 시티FC, 브리즈번 로어 3개 팀이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불참을 선언하면서 불똥이 전북 현대로 튀게 됐다.

AFC는 4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시드니와 멜버른, 브리즈번 등 3개 팀이 각각 ACL 조별리그, 플레이오프, 예선에 불참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호주 ABC 뉴스에 따르면 이들 클럽의 ACL 경기 날짜가 호주 A리그 일정과 겹쳐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호주 클럽들의 ACL 불참을 공개한 AFC 홈페이지
호주 클럽들의 ACL 불참을 공개한 AFC 홈페이지

[AFC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호주 프로축구 A리그 소속의 시드니FC와 멜버른 시티FC, 브리즈번 로어 3개 팀이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불참을 선언하면서 불똥이 전북 현대로 튀게 됐다.

AFC는 4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시드니와 멜버른, 브리즈번 등 3개 팀이 각각 ACL 조별리그, 플레이오프, 예선에 불참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다만 불참 이유에 대한 설명은 없었다.

브리즈번은 커야 FC(필리핀)와 예선전을 앞두고 있었고, 멜버른은 세레소 오사카(일본)와 플레이오프 예정이었다. 또 시드니는 조별리그에 올라 H조에서 경기를 치를 예정이었다.

호주 ABC 뉴스에 따르면 이들 클럽의 ACL 경기 날짜가 호주 A리그 일정과 겹쳐서다.

호주 A리그 포스트 시즌이 오는 11~13일 시작되는 가운데 정규리그 1위 멜버른과 정규리그 2위 시드니의 준결승전이 각각 18일과 19일 치러지고, 26일에 결승전이 펼쳐진다는 게 ABC 뉴스의 설명이다.

시드니가 불참하면서 H조의 전북은 조별리그 첫 경기 상대가 바뀌게 됐다.

전북은 오는 26일 시드니와 H조 1차전을 치를 예정이었다. 더군다나 H조는 4개 팀에서 3개 팀으로 줄어 일정 변경이 불가피하게 됐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