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도, 청년 신규 채용 중소기업에 근무환경 개선 지원

송고시간2021-06-05 08:50

beta

경남도는 도내 중소기업 근무환경개선 지원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모집한다고 5일 밝혔다.

이 사업은 청년이 근무하기 좋은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고 노동환경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중소기업을 지원하려고 시행한다.

권기정 씨티엔에스 대표는 "빠른 성장에 발맞춰 직원 채용이 늘면서 근무환경 개선 요구가 많았는데, 다행히 환경개선비를 지원받아 직원 복지 향상에 큰 도움이 됐다"며 "신규채용한 청년들이 계속 근무할 수 있도록 좋은 환경을 만드는 데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남도청
경남도청

[촬영 김동민]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도내 중소기업 근무환경개선 지원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모집한다고 5일 밝혔다.

도는 이 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8월 2일까지 선착순으로 모집해 현장실사 후 지원금을 지급한다.

청년을 신규채용한 기업을 대상으로 신규채용 청년 1인당 300만원씩 최대 5천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지난해 한 해 동안 만 18세 이상 34세 이하 청년을 정규직으로 신규 채용하고, 청년 채용 장려금 성격의 정부지원금을 받지 않은 상시근로자 3인 이상인 중소기업이 지원대상이다.

이 사업은 청년이 근무하기 좋은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고 노동환경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중소기업을 지원하려고 시행한다.

경남도와 경남테크노파크가 2019년부터 추진했다.

그동안 통합계측시스템 제조업체인 이레산업, 기어 전문기업인 한성기업, 리튬이온 배터리팩 전문기업인 씨티엔에스 등이 청년들을 신규채용하고 근무환경개선비를 지원받아 직원휴게실을 리모델링하거나 낡은 화장실을 개선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권기정 씨티엔에스 대표는 "빠른 성장에 발맞춰 직원 채용이 늘면서 근무환경 개선 요구가 많았는데, 다행히 환경개선비를 지원받아 직원 복지 향상에 큰 도움이 됐다"며 "신규채용한 청년들이 계속 근무할 수 있도록 좋은 환경을 만드는 데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일수 도 일자리경제과장은 "올해는 지원금의 5%(15만원)를 청년에게 직접 지원해 기업 소속감과 노동의 기쁨을 향상하려 하고 있다"며 "신규 청년을 고용한 기업은 지원대상에서 누락되지 않도록 서둘러 신청해달라"고 당부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