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애인 이동권보장 시위 종료…지하철 1호선 운행 재개(종합)

송고시간2021-06-04 19:55

beta

서울 시내 지하철역에서 열린 장애인단체의 이동권 시위로 4일 오후 한때 1호선 열차 운행이 지연됐다가 정상화했다.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이날 오후 2시 47분께부터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장애인 이동권 증진을 위한 서울시 선언' 이행과 면담을 요구하며 지하철 1호선 시청역에서 전동차 문이 닫히지 못하게 휠체어로 막고 서있는 방식으로 시위를 벌였다.

서울교통공사 등에 따르면 이날 시위로 인해 서울역 방면 1호선 열차는 시청역에서 1시간 30분가량 운행이 중단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촬영 송은경]

[촬영 송은경]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서울 시내 지하철역에서 열린 장애인단체의 이동권 시위로 4일 오후 한때 1호선 열차 운행이 지연됐다가 정상화했다.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이날 오후 2시 47분께부터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장애인 이동권 증진을 위한 서울시 선언' 이행과 면담을 요구하며 지하철 1호선 시청역에서 전동차 문이 닫히지 못하게 휠체어로 막고 서있는 방식으로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서울시가 2015년 발표한 선언에 따라 ▲ 2025년까지 시내 저상버스 100% 도입 ▲ 2022년까지 지하철 1역사 1동선 승강기 100% 설치 등을 위한 예산을 편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교통공사 등에 따르면 이날 시위로 인해 서울역 방면 1호선 열차는 시청역에서 1시간 30분가량 운행이 중단됐다. 열차가 서 있는 동안 해당 대합실로 가는 개찰구는 임시 폐쇄 조치됐다.

단체가 붙잡아 둔 열차는 오후 4시 23분께 운행을 재개했으며, 시청역은 한동안 무정차 통과되다가 오후 4시 57분께 정상 운행됐다. 다만 시위 여파로 열차 운행이 중단된 시간이 길어 운행 간격까지 정상화하는 데에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됐다.

시위 참여자들은 이날 오후 5시께 서울시 관계자들과 면담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단체는 이날 오후 2시께 4호선 혜화역을 출발해 3시 12분께 서울역에 도착하기까지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과 충무로역에서도 열차 운행을 막는 시위를 벌여 열차 운행이 8∼10분가량 지연됐으나, 이는 곧바로 해소됐다고 공사 측은 전했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이들에게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 위반 등의 혐의가 있다고 보고 채증 자료를 바탕으로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