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달러 환율, 강달러·미 고용지표 경계감에 소폭 상승

송고시간2021-06-04 15:43

beta

4일 원/달러 환율은 상승 마감했다.

이날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2.9원 오른 달러당 1,116.5원에 장을 마쳤다.

한 외환시장 관계자는 "달러가 강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미국 비농업 고용 지표에 대한 경계감이 더해지며 환율이 상승했지만, 상승 폭은 그리 크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달러
달러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4일 원/달러 환율은 상승 마감했다.

이날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2.9원 오른 달러당 1,116.5원에 장을 마쳤다. 개장가와 동일한 가격이다.

환율은 2.9원 오른 1,116.5원으로 출발한 뒤 1,110원대 후반에서 좁은 폭의 등락을 이어나갔다.

미국의 민간 고용지표 호조에 따른 달러화 강세가 환율에 상승 압력을 가했다.

고용 개선이 확인될 경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예상보다 빨리 통화 정책 정상화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다만 이날 밤 미국의 5월 비농업 고용 지표 발표를 남겨둔 만큼 환율 움직임은 제한되는 모습이었다.

외국인이 국내 유가증권시장에서 1천620억원를 사들인 점도 상단을 지지했다.

한 외환시장 관계자는 "달러가 강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미국 비농업 고용 지표에 대한 경계감이 더해지며 환율이 상승했지만, 상승 폭은 그리 크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기준 100엔당 1,012.74원을 나타냈다.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14.16원)보다 1.42원 내렸다.

sj99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