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나갈 수 없소~'…도주차량 막아선 용감한 소 떼에 박수갈채

송고시간2021-06-04 15:12

beta

미국 시골의 소 떼가 경찰을 도와 도주차량을 검거하는 데 공을 세워 박수갈채를 받았다.

3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위스콘신주(州) 바론카운티 보안관실은 지난 1일 페이스북에 쉐보레 카발리에 승용차 한 대가 소 떼 앞에 멈춰있는 사진과 함께 소들에게 고맙다는 글을 올렸다.

보안관실은 "용의차량이 움직이는 바리케이드인 소 떼와 마주하면서 엔진이 멈춰버렸다"면서 "바론카운티의 '소 부대'가 자신들의 구역에 도주차량이 들어왔을 때 뛰어들며 경찰을 도와준 것에 감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재치 있는 인사를 남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 걸친 차량 추격전 끝내줘

미 경찰, 소 떼 사진 올리며 감사 표시

도주차량 막아선 소 떼
도주차량 막아선 소 떼

경찰을 따돌리고 20km 가량 도주하다소 떼 앞에 멈춘 차량. [미국 위스콘신주 바론카운티 보안관실 페이스북 갈무리=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미국 시골의 소 떼가 경찰을 도와 도주차량을 검거하는 데 공을 세워 박수갈채를 받았다.

3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위스콘신주(州) 바론카운티 보안관실은 지난 1일 페이스북에 쉐보레 카발리에 승용차 한 대가 소 떼 앞에 멈춰있는 사진과 함께 소들에게 고맙다는 글을 올렸다.

보안관실은 당시 새벽 1시의 한밤중에 등록위반 차량이 나타나 20km가량 추격전을 벌였는데 소들이 막아선 덕에 용의자를 검거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보안관실은 "용의차량이 움직이는 바리케이드인 소 떼와 마주하면서 엔진이 멈춰버렸다"면서 "바론카운티의 '소 부대'가 자신들의 구역에 도주차량이 들어왔을 때 뛰어들며 경찰을 도와준 것에 감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재치 있는 인사를 남겼다.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소는 스테이크 이상의 가치가 있다" "도주차량의 굴욕이다" "소들을 더 잘 먹여줘라" "너무 재밌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보안관실은 용의자를 붙잡아 구금했고 다친 사람이나 가축도 없다고 덧붙였다.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