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군 철수 시작하자 아프간 내전 격화…탈레반 세력 확대

송고시간2021-06-04 13:35

beta

미군이 지난달 1일부터 아프가니스탄에서 공식 철수를 시작하자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의 세력 확대 조짐이 보이는 등 내전 상황이 격화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4일 블룸버그통신, EFE통신 등 외신과 현지 언론을 종합하면 미군 철수 후 탈레반이 아프간을 본격적으로 장악하려는 움직임이 포착된다.

유엔(UN)은 2일 공개된 보고서를 통해 탈레반이 주요 도시 주변에 병력을 동원해 공격 태세를 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탈레반, 국토 전역서 영향력 늘려"…알카에다와 연계 지적도

중단된 평화협상 재개 위한 물밑 작업도 진행

아프가니스탄 낭가르하르주에서 RPG를 들고 있는 아프간 보안군. [EPA=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낭가르하르주에서 RPG를 들고 있는 아프간 보안군. [EPA=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미군이 지난달 1일부터 아프가니스탄에서 공식 철수를 시작하자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의 세력 확대 조짐이 보이는 등 내전 상황이 격화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4일 블룸버그통신, EFE통신 등 외신과 현지 언론을 종합하면 미군 철수 후 탈레반이 아프간을 본격적으로 장악하려는 움직임이 포착된다.

유엔(UN)은 2일 공개된 보고서를 통해 탈레반이 주요 도시 주변에 병력을 동원해 공격 태세를 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유엔은 탈레반이 지렛대로 활용하기 위해 계속해서 군사력을 강화하려 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탈레반은 협상 또는 필요하다면 무력에 의해 모든 목표를 모두 달성할 수 있다고 믿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아프간 국토의 50∼70%에서 활동 중인 탈레반이 국토 전역에 걸쳐 공격을 강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EFE통신에 따르면 지난달 1일 이후 아프간 정부는 적어도 5개 이상의 지구(시·군과 비슷한 행정 단위로 아프간의 지구 수는 421개)와 수십 개의 보안 거점을 잃었다.

수백 명의 아프간 보안군이 탈레반에 항복했고 이들 중 일부는 제대로 전투조차 하지 않은 채 초소와 차량, 무기 등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탈레반은 남부 헬만드주 등에서 대규모 공세를 벌여 상당한 전과를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워싱턴포스트는 "지난 몇 달 동안 탈레반은 아프간 전역에서 서서히 영향력을 늘리고 있다"며 공습 등 미군 작전이 중단되면서 탈레반은 대규모 병력과 보급 물자를 모으고 정부 장악 지역을 차지해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탈레반 측은 전쟁 상황을 악화시킬 계획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최근 공격은 아프간 정부군의 군사 작전에 대한 방어적 대응일 뿐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아프간 정부는 이같은 탈레반의 주장을 일축하며 탈레반이 최근 테러 등 폭력 상황 악화에 책임이 있다고 반박했다.

아프가니스탄 무장조직 탈레반.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아프가니스탄 무장조직 탈레반.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탈레반이 국제 테러 조직과 여전히 교류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유엔은 이번 보고서에서 "탈레반은 계속해서 알카에다와 가깝게 제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알카에다는 2001년 9·11테러의 배후로 알려진 국제 테러 조직으로 2011년 미국 특수부대에 의해 사살된 오사마 빈 라덴이 이끌었다.

탈레반은 9·11테러 직후 빈 라덴을 넘기라는 미국의 요구를 거부했다가 미군의 침공을 받고 정권을 잃었다.

탈레반은 이후 지난해 2월 미국과 평화합의에서 미군 철수에 대한 조건으로 아프간에서 알카에다 같은 극단주의 무장조직의 활동을 방지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유엔 측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탈레반은 미국과의 평화합의도 제대로 따르지 않은 셈이다.

탈레반은 미국도 지난달 1일까지 모든 주둔군을 철수하겠다고 한 약속을 어겼다는 입장이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탈레반과 평화합의에서 미군과 동맹군을 올해 5월 1일까지 아프간에서 철군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이후 조 바이든 대통령은 약속 시한을 연장하면서 5월 1일부터 아프간 철군을 시작해 9월 11일 이전에 끝내겠다고 밝혔다.

현지 상황은 악화하고 있지만 동시에 평화적인 방법으로 전쟁을 종식하려는 시도도 나오고 있다.

EFE통신에 따르면 지난해 9월 카타르 도하에서 시작됐다가 중단된 아프간 정부-탈레반 간 평화협상을 재개하려는 물밑 작업이 최근 진행 중이다.

나지아 안와리 아프간 평화부 대변인은 "중단된 지점부터 아프간 정파 간 회담을 시작하려는 방안이 계획되고 있다"고 말했다.

탈레반 측도 "협상 준비가 돼 있으며 우리 쪽에서는 아무 문제가 없다"고 밝히고 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