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택배노조 "택배사들 '과로사' 대책 불이행…7일부터 지연 출근"

송고시간2021-06-04 12:26

beta

전국택배노조는 4일 CJ대한통운 등 택배사들이 분류 작업 별도 인력 투입 등 사회적 합의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며 7일부터 출근과 배송 출발을 2시간 늦추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택배노조는 이날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차 사회적 합의를 통해 분류 작업을 비롯한 과로사 방지 조치를 완비하고 시행해야 하지만, 택배사의 몽니로 최종 합의가 불투명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노조는 월요일인 7일부터 6천500여명 전 조합원이 참여하는 '9시 출근, 11시 배송 출발'을 진행할 방침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택배노동자 과로사 방지 위한 분류작업 중단 촉구'
'택배노동자 과로사 방지 위한 분류작업 중단 촉구'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전국택배노동조합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 느티나무홀에서 '택배노동자 과로사 방지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 최종합의 앞둔 택배노조 전국 동시다발 기자회견'을 주최하고 있다. 2021.6.4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전국택배노조는 4일 CJ대한통운 등 택배사들이 분류 작업 별도 인력 투입 등 사회적 합의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며 7일부터 출근과 배송 출발을 2시간 늦추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택배노조는 이날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차 사회적 합의를 통해 분류 작업을 비롯한 과로사 방지 조치를 완비하고 시행해야 하지만, 택배사의 몽니로 최종 합의가 불투명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노조는 "택배사들은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으면서 과로사 대책 시행의 유예기간을 또다시 1년을 두자는 등 터무니없는 주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1차 사회적 합의에 따라 CJ대한통운은 4월 택배 요금을 250원 인상했고, 이로 인해 1∼2월 대비 5월 요금이 150원가량 올랐으나 노동자 수수료는 8원만 증가했다"며 "요금 인상 이득 대부분이 택배사의 초과 이윤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했다.

노조는 이달 2∼3일 전국 택배노동자 1천18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84.7%(1천5명)가 여전히 분류 작업을 수행하고 있었으며, 별도 인력이 투입되지 않아 택배기사가 전적으로 분류 작업을 하고 있다는 경우도 30.2%(304명)로 나타났다고 했다.

노조는 월요일인 7일부터 6천500여명 전 조합원이 참여하는 '9시 출근, 11시 배송 출발'을 진행할 방침이다.

김태완 노조 수석부위원장은 "9시 출근, 11시 배송 출발은 출근 시간을 2시간가량 늦춰 노동시간을 단축하면서 개인별로 분류된 물품만 인계받아 배송하는 것"이라며 "과로사 방지를 위한 사회적 합의를 실행에 옮긴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