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中연구소 유출설 조사 美정부가 막았다"…내부자 폭로

송고시간2021-06-04 11:37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중국 우한 바이러스연구소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을 미국 정부 당국자들이 인지했지만, 내부 반발로 관련 조사가 가로막혔다는 폭로가 나왔다.

'우한연구소 유출설'이 주목받을 경우 미국 정부 역시 바이러스 전파력을 높이는 연구를 후원한다는 사실에 관심이 쏠릴 것이란 우려 때문이었다고 폭로자는 밝혔다.

미 연예매체 배니티페어는 3일(현지시간) 내부 메모를 비롯한 정부 문건과 관련자 인터뷰를 토대로 이같이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바이러스 전염력 높이는 '기능획득 연구', 미 정부도 후원

유출설 주목받으면 역풍 우려…"판도라 상자 열지 말라고 경고"

지난 2월 3일 중국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앞에 있는 경비원들
지난 2월 3일 중국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앞에 있는 경비원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중국 우한 바이러스연구소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을 미국 정부 당국자들이 인지했지만, 내부 반발로 관련 조사가 가로막혔다는 폭로가 나왔다.

'우한연구소 유출설'이 주목받을 경우 미국 정부 역시 바이러스 전파력을 높이는 연구를 후원한다는 사실에 관심이 쏠릴 것이란 우려 때문이었다고 폭로자는 밝혔다.

미 연예매체 배니티페어는 3일(현지시간) 내부 메모를 비롯한 정부 문건과 관련자 인터뷰를 토대로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9일, 미 국무부 직원 10여명이 모여 곧 진행될 예정이던 세계보건기구(WHO)의 코로나19 기원 조사와 관련해 논의했다.

이 회의에선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연구소 유출설과 관련한 말도 오갔다.

앞서 국무부 군비통제부서는 코로나19 대유행 전인 2019년 가을에 우한바이러스연구소 연구원 3명이 크게 아팠다는 내용의 기밀 정보를 보고받은 상태였다.

이들 연구원은 모두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기능획득 연구'를 하고 있었다는 점도 보고됐다.

기능획득 연구는 특정 병원체의 전염성을 더 강하게 만드는 연구다. 미래의 감염병 대유행을 막는 데 도움 된다며 지지받지만, 연구 과정에서 바이러스가 유출될 경우 사태가 심각해진다는 반론도 제기된다.

이 연구를 진행하던 연구원들이 크게 아팠다는 내용은 우한바이러스연구소에서 바이러스가 유출됐다는 주장에 무게를 실을 수 있는 정보였다.

중국 우한서 숙소 나서는 WHO '코로나19 기원 조사팀'
중국 우한서 숙소 나서는 WHO '코로나19 기원 조사팀'

(우한 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로 지목된 중국 허베이성 우한에서 지난 1월 29일 세계보건기구(WHO) '코로나19 기원 조사팀'이 숙소인 힐튼 호텔을 나서고 있다. sungok@yna.co.kr

정부가 이를 어느 정도까지 공개할 수 있을지 회의하던 중, 일부 참석자는 관련 조사를 해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 미국 정부 역시 기능획득 연구를 지원한다는 사실이 알려져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국무부 생물학정책 담당 부서장인 크리스토퍼 박을 비롯한 일부 직원은 나머지 참석자들에게 '판도라의 상자'를 열어선 안 된다는 취지로 지속해서 경고했다고 전직 국무부 당국자 4명이 배니티페어에 전했다.

당시 참석자였던 한 인물은 이 매체에 "정부 당국자가 투명성에 그토록 정면으로 배치되는 주장을 펼쳐서 어안이 벙벙했다"고 털어놓았다.

배니티페어는 미 정부가 2014년 기능획득 연구에 대한 지원을 중단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선 2016년 사실상 재개됐다고 설명했다.

이 과정에서 미 정부 지원금이 우한바이러스연구소에도 흘러 들어갔다고 매체는 지적했다.

이 연구소의 박쥐 바이러스 권위자인 스정리(石正麗) 박사가 미 노스캐롤라이나대의 역학자와 2015년에 공동 발표한 논문에서 미 국립보건원으로부터 지원금을 받았다고 명시돼 있다는 것이다.

논문은 또 다른 후원처로 미 비영리단체인 '에코 헬스'도 언급했는데, 이 단체는 미 국제개발처(USAID)에서 지원금 370만달러(약 41억4천만원)를 받고 기능획득 연구 등을 후원했다고 배니티페어는 전했다.

이 매체는 "정부가 다량의 지원금으로 논쟁적인 연구를 후원했다는 사실에서 비롯한 이해충돌 때문에 미국이 코로나19의 기원을 조사하는 절차가 모든 면에서 방해받았다"고 비판했다.

youngl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Z5xQB9m9-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