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정원 원훈 5년만에 변경…'한없는 충성과 헌신'

송고시간2021-06-04 17:18

beta

국가정보원이 창설 60주년을 맞아 원훈(院訓)을 변경했다.

박근혜 정부 때인 2016년부터 사용한 원훈인 '소리 없는 헌신, 오직 대한민국 수호와 영광을 위하여'를 5년 만에 바꾼 것이다.

새 원훈은 '국가와 국민을 위한 한없는 충성과 헌신'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창설 60주년 맞아…'신영복체' 새 원훈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국가정보원이 창설 60주년을 맞아 원훈(院訓)을 변경했다.

박근혜 정부 때인 2016년부터 사용한 원훈인 '소리 없는 헌신, 오직 대한민국 수호와 영광을 위하여'를 5년 만에 바꾼 것이다.

국정원은 4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원훈석 제막식을 열고 새 원훈을 공개했다.

새 원훈은 '국가와 국민을 위한 한없는 충성과 헌신'이다.

국정원의 다섯 번째 원훈으로, 애국심·헌신·충성 등의 의미를 담은 것이라고 국정원은 설명했다.

국정원은 지난해 12월 국정원법 개정 이후 원훈·엠블럼 변경을 위해 수 개월간 각계 전문가와 내부 의견을 수렴해왔다.

한편 원훈석의 글씨체는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20년간 복역한 고(故) 신영복 성공회대 교수의 손글씨를 본뜬 '신영복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신영복체가 소주 '처음처럼'이나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슬로건인 '사람이 먼저다' 등에 널리 쓰이고 있지만, 대북정보 활동을 하는 국정원의 원훈에 사용되기에는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정원 원훈석 제막식 참석한 문 대통령
국정원 원훈석 제막식 참석한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국가정보원에서 새로운 국정원 원훈석을 제막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국정원 원훈은 5년 만에 '국가와 국민을 위한 한없는 충성과 헌신'으로 교체됐다.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ityboy@yna.co.kr

앞선 국정원은 전신인 중앙정보부가 1961년 창설된 이후 37년간 초대 중앙정보부장인 김종필 전 총리가 지은 '우리는 음지에서 일하고 양지를 지향한다'를 원훈으로 사용했다.

이어 김대중 정부 출범 직후인 1998년 '정보는 국력이다'로 원훈을 바꿨다. 이후 이명박 정부 때인 2008년에는 '자유와 진리를 향한 무명(無名)의 헌신'을 원훈으로 채택한 바 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