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북한, 작년 중국 제외 무역액 1억3천7백만달러…전년도의 44%"

북한 국경 봉쇄 (PG)
북한 국경 봉쇄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이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국경을 봉쇄하면서 중국을 제외한 다른 나라들과의 무역액도 절반 이하로 줄어들었다고 4일 미국의소리(VOA)방송이 보도했다.

국제무역센터(ITC)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을 제외한 10대 교역국과 북한의 무역 규모는 수입 6천222만 달러(약 696억원), 수출 7천479만 달러(약 837억원), 도합 1억3천7백만 달러 수준이었다.

이는 수입액 기준으로는 2019년 1억1천793만 달러의 52%, 수출액 기준으론 1억9천112만 달러의 40%에 해당하는 수치다.

수입과 수출을 합치면 2019년에 비해 44%로 뚝 떨어진 것이다.

북한과 거래를 한 교역국의 숫자도 크게 줄었다.

지난 3일 현재 ITC에 작년도 북한과 거래를 했다고 보고한 나라는 70개국으로, 2019년 110개국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교역국의 수가 많이 감소했다.

중국을 제외하면 수입액 기준으로 러시아가 4천195만 달러, 콩고민주공화국 707만 달러, 인도 433만 달러, 스위스 267만 달러 순으로 많았다.

수출액은 미얀마가 2천419만 달러로 가장 높았고, 폴란드 2천92만 달러, 나이지리아 660만 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북한 대외무역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중국과의 지난해 공식 무역액은 2019년보다 80.67% 감소한 5억3천905만 달러(약 5천939억원)로 조사됐다.

(ENG·中文) 편의점 맥주 저리가라! 당신이 몰랐던 대동강 맥주 이야기 [미스터北]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6dYCkq9iGVc

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