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기현, 이용구 사퇴에 靑 김외숙·이광철 해임 요구

송고시간2021-06-04 10:07

beta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4일 택시 기사 폭행으로 사퇴한 이용구 전 법무부 차관 사건을 두고 청와대 인사검증 라인의 경질을 촉구했다.

김 대표 대행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경찰 수사의) 조직적이고 구체적인 조작과 은폐 정황에도 6개월 넘도록 법무차관 자리에 이용구를 앉혀 놓았던 뒷배가 누구겠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에 김외숙 인사수석과 이광철 민정비서관의 즉각 해임과 수사 의뢰를 요구하면서 "만약 (이 전 차관 사건을 조사했던) 말단 경찰관 선에서 적당히 얼버무리고 꼬리 자르기를 한다면, 특검과 국정조사를 실시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비대위 발언하는 김기현
비대위 발언하는 김기현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6.4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4일 택시 기사 폭행으로 사퇴한 이용구 전 법무부 차관 사건을 두고 청와대 인사검증 라인의 경질을 촉구했다.

김 대표 대행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경찰 수사의) 조직적이고 구체적인 조작과 은폐 정황에도 6개월 넘도록 법무차관 자리에 이용구를 앉혀 놓았던 뒷배가 누구겠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정권의 부도덕과 비민주성, 반헌법성이 여실히 증명됐다"며 "이런 자를 정의를 바로 세우는 법무부의 차관으로 전격 임명한 후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후안무치하기 짝이 없는 징계를 강행하도록 한 몸통은 바로 청와대"라고 지적했다.

김 대표 대행은 "모든 책임은 청와대에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에게 정중하게 사과해야 마땅하다. 아울러 미필적 고의로 부실 검증을 한 청와대 인사 검증 라인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 대통령에 김외숙 인사수석과 이광철 민정비서관의 즉각 해임과 수사 의뢰를 요구하면서 "만약 (이 전 차관 사건을 조사했던) 말단 경찰관 선에서 적당히 얼버무리고 꼬리 자르기를 한다면, 특검과 국정조사를 실시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택시기사 폭행 의혹' 이용구 전 법무차관
'택시기사 폭행 의혹' 이용구 전 법무차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