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전자 3분기 기업용 SSD 북미 점유율 50% 넘을 것"

송고시간2021-06-04 08:13

beta

기업 서버용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 수요가 증가하면서 삼성전자[005930]의 올해 3분기 북미지역 기업용 SSD 점유율이 50%를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4일 대만의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올해 3분기 SSD 시장 전망 보고서에서 "2분기 이후 데이터센터 서버 출하량 증가로 기업용 SSD 구매가 늘고 있다"며 "3분기 북미지역 데이터센터로 출하되는 기업용 SSD의 50% 이상을 삼성 제품이 차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비해 삼성전자는 데이터 저장장치 부품에 대한 자체 조달 비중이 높아 타사보다 SSD 공급 유연성이 높은 만큼 계속해서 기업용 SSD 시장 점유율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트렌드포스 전망…3분기 SSD 가격 상승률 전망도 10∼15%로 상향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최근 기업 서버용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 수요가 증가하면서 삼성전자[005930]의 올해 3분기 북미지역 기업용 SSD 점유율이 50%를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4일 대만의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올해 3분기 SSD 시장 전망 보고서에서 "2분기 이후 데이터센터 서버 출하량 증가로 기업용 SSD 구매가 늘고 있다"며 "3분기 북미지역 데이터센터로 출하되는 기업용 SSD의 50% 이상을 삼성 제품이 차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삼성 서초 사옥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성 서초 사옥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최근 파운드리 용량 포화로 인해 일부 SSD 부품도 부족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비해 삼성전자는 데이터 저장장치 부품에 대한 자체 조달 비중이 높아 타사보다 SSD 공급 유연성이 높은 만큼 계속해서 기업용 SSD 시장 점유율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SK하이닉스[000660]에 인수되는 인텔의 낸드사업부가 최근 전력관리반도체(PMIC) 부족으로 기업용 SSD 생산에 제약을 받은 것과 비교되는 것이다.

트렌드포스는 이런 이유로 SSD 공급 1위인 삼성전자가 시장에서 기업용 SSD의 가격을 통제할 것으로 예상했다.

3분기 기업용 SSD 가격은 2분기보다 10∼15%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이 업체의 종전 예상치인 5∼10%에서 상향 조정한 것이다.

트렌드포스는 가격 전망치를 높인 것에 대해 최근 북미 클라우드 업체들의 재고가 줄고 데이터센터 서버 확충에 나선 것을 이유로 들었다. 인텔·AMD가 새로운 프로세서 플랫폼을 기반으로 서버 CPU 생산을 늘림에 따라 SSD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신규 CPU가 채택되면 컴퓨터 성능과 저장용량을 업그레이드하기 위한 SSD 수요도 늘어난다.

트렌드포스는 "현재 노트북 컴퓨터에 대한 수요는 여전히 강한 반면 SSD 컨트롤러칩의 공급은 상대적으로 빠듯하다"며 "3분기 PC용 SSD 가격은 전분기 대비 3∼8%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