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세안 사절단 미얀마 도착…군부와 쿠데타후 혼란 종식 논의"

송고시간2021-06-04 00:10

beta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사절단이 3일(현지시간) 미얀마에 도착했다고 로이터통신이 현지 매체 델타 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세안 사절단은 미얀마 군사정부와 회동해 지난 2월 1일 쿠데타 이후 혼란을 끝내는 데 관해 논의할 예정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4월24일 특별정상회의 당시 경비가 삼엄했던 아세안 사무국
4월24일 특별정상회의 당시 경비가 삼엄했던 아세안 사무국

[자카르타=연합뉴스]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사절단이 3일(현지시간) 미얀마에 도착했다고 로이터통신이 현지 매체 델타 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세안 사절단은 미얀마 군사정부와 회동해 지난 2월 1일 쿠데타 이후 혼란을 끝내는 데 관해 논의할 예정이다.

사절단은 에리완 유소프 브루나이 제2 외교장관과 아세안 사무총장인 림 족 호이가 포함됐다. 브루나이는 올해 아세안 의장국이고 림 족 호이도 브루나이 출신이다.

이들은 군정 지도자인 민 아웅 흘라잉 총사령관을 4일 만날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 4월 24일 열린 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은 즉각적인 폭력 중단과 아세안 고위급의 현지 방문 등에 동의했지만, 40일이 되도록 지켜지지 않다가 이번에 현지 방문이 이뤄졌다.

림 족 호이 아세안 사무총장
림 족 호이 아세안 사무총장

[부산=연합뉴스 자료사진]

sungji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UyKkDu3Pi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