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자 테니스 세계 1위 바티, 프랑스오픈 2회전서 탈락

송고시간2021-06-03 21:07

beta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단식 세계 랭킹 1위 애슐리 바티(호주)가 프랑스오픈(총상금 3천436만7천215 유로·약 469억8천만원) 2회전에서 탈락했다.

바티는 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대회 5일째 여자 단식 2회전에서 마그다 리네테(45위·폴란드)에게 2세트 경기 도중 기권패 했다.

바티의 탈락으로 현재 세계 랭킹 1∼3위 선수들이 모두 올해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프랑스오픈 3회전에 오르지 못하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애슐리 바티
애슐리 바티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단식 세계 랭킹 1위 애슐리 바티(호주)가 프랑스오픈(총상금 3천436만7천215 유로·약 469억8천만원) 2회전에서 탈락했다.

바티는 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대회 5일째 여자 단식 2회전에서 마그다 리네테(45위·폴란드)에게 2세트 경기 도중 기권패 했다.

1세트를 1-6으로 내준 바티는 2세트 게임 스코어 2-2로 맞선 상황에서 왼쪽 골반 부위 통증 때문에 경기를 포기했다.

1세트 종료 후 메디컬 타임아웃을 불러 전열을 재정비한 바티는 2세트 2-2까지 버텼으나 이후 경기를 더 치르지 못했다.

바티는 2019년 이 대회에서 우승했고, 지난해 대회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불참했다.

바티의 탈락으로 현재 세계 랭킹 1∼3위 선수들이 모두 올해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프랑스오픈 3회전에 오르지 못하게 됐다.

2위 오사카 나오미(일본)는 1회전 승리 후 인터뷰 거부에 따른 징계, 선수의 우울증 호소 등이 이어지며 2회전 기권을 선언했고, 3위 시모나 할레프(루마니아)는 왼쪽 다리 부상으로 이 대회에 나오지 못했다.

4위 아리나 사발렌카(벨라루스)는 3회전에서 아나스타시야 파블류첸코바(32위·러시아)를 상대한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