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차기 유력' 日고노, 지역구 행사 정치자금 불기재 의혹

송고시간2021-06-03 17:07

beta

일본 언론의 각종 여론조사에서 '포스트 스가' 1위를 달리고 있는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담당상이 지역구 주민을 대상으로 한 버스 여행 관련 내용을 정치자금 수지 보고서에 기재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3일 발매된 일본 주간지 슈칸신초(週刊新潮·6월 10일 호)에 따르면 고노 담당상의 후원회는 연 1회 지역구인 가나가와(神奈川) 15구 주민 약 200명이 참여하는 버스 여행을 주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본 주간지 슈칸신초 보도…고노, 문제 없다는 반응 보여

日주간지, 고노 정치자금 보고서 불기재 의혹 보도
日주간지, 고노 정치자금 보고서 불기재 의혹 보도

[주간지 슈칸신초 촬영]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언론의 각종 여론조사에서 '포스트 스가' 1위를 달리고 있는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담당상이 지역구 주민을 대상으로 한 버스 여행 관련 내용을 정치자금 수지 보고서에 기재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3일 발매된 일본 주간지 슈칸신초(週刊新潮·6월 10일 호)에 따르면 고노 담당상의 후원회는 연 1회 지역구인 가나가와(神奈川) 15구 주민 약 200명이 참여하는 버스 여행을 주최했다.

버스 5~6대를 동원해 지역구와 가까운 도쿄도(東京都) 등을 당일치기로 여행하는 행사다. 참가자가 내는 회비는 약 1만엔(약 10만 원)으로 알려졌다.

작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행사가 취소됐다.

슈칸신초는 총 200만엔 전후의 자금이 소요되는 행사이나 고노 담당상의 정치단체가 제출한 정치자금 수지 보고서에 최근 10년간 버스 여행 관련 수지가 기재돼 있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정치자금 규정법은 정치단체와 관련된 모든 수지를 보고서에 기재해야 한다는 규정하고 있지만, 기재 의무를 이행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만약 버스 여행의 경비가 지역구 주민이 낸 회비로 모두 충당되지 않아 적자가 나서 그 차액을 고노 사무소가 보전했다면 공직선거법이 금지한 기부에 해당할 가능성도 있다고 슈칸신초는 지적했다.

최근 스가와라 잇슈(菅原一秀·59) 전 일본 경제산업상은 공직선거법상 기부 금지 규정을 위반한 혐의로 지난 1일 의원직을 사퇴했다.

슈칸신초는 고노 담당상의 정치자금 모집 행사 참가자를 태운 버스 비용도 정치자금 수지 보고서에 기재되지 않았다는 지적도 했다.

고노 담당상은 이날 참의원(參議院·상원) 내각위원회에서 이런 의혹에 대해 "수지 보고는 법률에 따라 적절히 하고 있다"며 문제가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외무상과 방위상을 역임한 고노 담당상은 차기 총리 후보로 거론되는 유력 정치인으로 올해 들어 코로나19 백신 접종 담당상도 겸하고 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