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유입 선박 '우정'호 추정…전 선주 "아는 게 없다"(종합)

송고시간2021-06-03 17:58

beta

북한이 지난해 국제사회 제재를 피해 정제유를 밀수입하려고 사들인 유조선의 전 선주가 부산 한 기업으로 지목된 것에 대해 해당 기업 측은 "아는 게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 산하 아시아해양투명성이니셔티브(AMTI)가 지난 1일 공개한 보고서를 보면 북한은 지난해 중국에서 유조선 '신평 5호'와 '광천 2호'를 인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 한 선박 대리점 "Y사가 2019년 노후한 우정호 중국에 넘긴 것 알아"

북한 선박의 불법 환적 적발
북한 선박의 불법 환적 적발

유엔 제재 대상인 북한 선박 '금운산 3호'가 지난해 12월 9일 공해상에서 파나마 선적 '코티'로부터 석유를 옮겨 싣는 모습 [미 재무부 제공]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차근호 기자 = 북한이 지난해 국제사회 제재를 피해 정제유를 밀수입하려고 사들인 유조선의 전 선주가 부산 한 기업으로 지목된 것에 대해 해당 기업 측은 "아는 게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 산하 아시아해양투명성이니셔티브(AMTI)가 지난 1일 공개한 보고서를 보면 북한은 지난해 중국에서 유조선 '신평 5호'와 '광천 2호'를 인수했다.

해당 선박들은 한국 기업 소유였다가 중국에 있는 개인 혹은 회사를 거쳐 북한에 들어갔다.

'신평 5호'의 경우 부산 소재 Y기업이 전 소유주라고 보고서에 실명이 나온다.

Y사는 국내 항로에서 유류 등을 운송하는 내항 화물운송 업체로 알려졌다.

신평 5호는 2019년 7월 27일 한국에서 중국 스다오항구 인근 해역으로 옮겨간 기록이 확인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으로 넘어간 유조선 이동 경로
북한으로 넘어간 유조선 이동 경로

[AMTI 웹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신평 5호가 Y사 소유일 때는 '우정'으로 불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선박은 길이 86m, 총톤수 1천579t인 소형 유조선으로 전해졌다.

보고서는 선박이 중국을 거쳐 북한에 들어갔다고 하더라도 한국 기업들이 선박 최종 소유주가 북한이라는 것을 인지하고 있었다면, 간접 판매에 해당해 제재 위반으로 해석될 여지가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Y사는 해당 보고서와 관련해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았다.

Y사의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저희는 아는 게 없고 답변드릴 게 없다"면서 "답변할 만한 분도 현재 안 계시고 전화도 안 줬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부산의 한 선박 대리점 관계자도 "Y사가 2019년에 노후한 소형 유조선인 우정호를 중국에 넘긴 것만 알고 있다"면서 "그 배가 북한으로 넘어갔다는 것은 처음 듣는 얘기"라고 말했다.

유엔 안보리는 2017년 결의를 채택해 북한이 1년에 반입할 수 있는 정제유를 총 50만 배럴로 제한하고, 유엔 회원국들에 매달 북한에 제공한 정제유 양을 보고하도록 하고 있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