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범계·김오수, 檢인사·직제안 '마라톤' 협의(종합2보)

송고시간2021-06-03 21:58

beta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김오수 검찰총장이 3일 검찰 고위 간부 인사안과 직제개편안을 놓고 5시간에 이르는 마라톤 협의를 했다.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김 총장의 요구에 따라 예정에 없던 만찬 협의까지 추가로 이뤄지면서 검찰 인사는 4일 단행될 가능성이 커졌다.

박 장관과 김 총장은 이날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고검 청사 15층에서 검사장급 검사의 승진·전보에 대한 구체적인 인사 방안을 논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차 협의 마친 김오수 "시간 더 필요"…박범계 "충분히 들었다"

예정에 없던 '만찬 회동' 이어져…3시간여 동안 협의

검찰 인사·조직개편안 협의 위해 만난 박범계-김오수
검찰 인사·조직개편안 협의 위해 만난 박범계-김오수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왼쪽)과 김오수 검찰총장이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고등검찰청에서 만나고 있다. 박 장관과 김 총장은 이날 검찰 인사 방향과 조직개편안을 협의한다.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김주환 민경락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김오수 검찰총장이 3일 검찰 고위 간부 인사안과 직제개편안을 놓고 5시간에 이르는 마라톤 협의를 했다.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김 총장의 요구에 따라 예정에 없던 만찬 협의까지 추가로 이뤄지면서 검찰 인사는 4일 단행될 가능성이 커졌다.

박 장관과 김 총장은 이날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고검 청사 15층에서 검사장급 검사의 승진·전보에 대한 구체적인 인사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등 특정인의 거취는 거론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김 총장은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2시간 동안 나름대로 열심히 의견을 드리고 설명도 했지만, 저로서는 시간이 더 많이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지검장 거취 등에 대해서도 "그런 부분 논의는 아직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김 총장은 당초 예상된 4일 인사 발표 일정에 대해서도 "저는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박 장관은 "충분히, 아주 충분히 자세히 들었다"고 말해 김 총장과 다소 엇갈린 입장을 보였다.

이날 회의가 길어진 것을 두고 두 사람 간 의견 충돌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지만, 박 장관은 "의견 충돌 이야기를 할 계제는 아닌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두 사람은 법무부가 추진 중인 검찰 조직개편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주고받았다. 김 총장은 조직개편안에 대한 일선의 우려와 개선방안을 전달했다.

김 총장은 기자들에게 "국민 생활과 직결된 부분, 즉 6대 범죄에 대해서는 직접 수사할 수 있는 부분을 열어줘야 하지 않느냐는 의견을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이어 "직제와 관련해서 장관께서 공감하는 부분이 있는데, 더 설명할 시간이 필요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 총장의 의견에 박 장관은 "검찰개혁의 큰 틀에서 개선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장관은 그동안 여러 차례 "김 총장의 의견을 듣고 조정할 여지가 있다면 조정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쳐 왔다.

서로 견해차만 확인하고 마무리될 것으로 보였던 이날 협의는 예정에 없던 만찬 회동으로 이어졌다. 협의는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김 총장의 공개 요구를 박 장관이 수용하면서 재개된 것으로 알려졌다. 오후 6시 30분께 시작된 만찬 회동은 오후 9시를 넘겨서야 끝이 났다.

고검 들어서는 박범계-김오수
고검 들어서는 박범계-김오수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왼쪽)과 김오수 검찰총장이 3일 오후 서울고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박 장관과 김 총장은 이날 오후 서울고검에서 만나 검찰 인사 방향과 조직개편안을 협의한다. pdj6635@yna.co.kr

sa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FryTiPL3A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