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매도 재개 한달…금융당국 "주가와 유의미한 관계 안 나타나"

송고시간2021-06-03 14:00

세계증시와 유사, 코스피 2.4%↑·코스닥 0.2%↓

외국인, 전체 공매도 대금 84.7%…개인투자자 공매도는 45%↑

한국거래소 공매도 모니터링센터
한국거래소 공매도 모니터링센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금융당국이 지난달 3일 재개된 공매도가 시장에 별다른 충격을 주지 않고 원활하게 안착했다고 평가했다.

공매도 일평균 거래대금은 공매도 금지 조치 이전에 비해 다소 증가했지만, 공매도 거래대금이 높았던 종목들과 주가 간 유의미한 관계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공매도는 주식을 빌려와 판 뒤 나중에 다시 사서 갚는 매매 기법으로 주가가 하락해야 수익이 난다.

3일 금융위원회가 공매도 재개 후 한 달 간(5월 3일~6월 2일) 주식시장 동향을 점검한 결과 코스피는 공매도 재개 직전 거래일은 지난 4월 30일 대비 2.4% 상승했고, 코스닥은 0.2% 하락하는 데 그쳤다.

금융위는 이 같은 움직임이 같은 기간 세계 증시와 유사한 것으로 기업 실적 개선, 개인 매수세 지속 등으로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추세를 나타냈다고 판단했다.

외국인이 지난달 국내 증시에서 9조원을 순매도했지만, 미국 긴축 경계감에 따른 투자자들의 아시아 비중 축소, 지난달 중순까지 진행된 원화 약세 등의 영향이 컸다고 분석했다.

[금융위 제공]

[금융위 제공]

분석 기간 일평균 공매도 거래대금은 6천882억원으로 공매도 금지 조치 이전인 작년 3월(6천542억원)보다 증가했다. 다만, 전체 거래대금이 같은 기간 2배 이상(13조7천억원→25조4천억원) 늘어난 것을 고려하면 증가 폭은 그리 크지 않았다.

전체 거래대금 대비 공매도 비중은 2.7%로 작년 1~3월(4.7%)보다 약 40% 감소했다.

금융위는 분석 기간 공매도와 주가 간 유의미한 관계는 발견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공매도 거래대금 상위 종목들의 주가 변동률을 살펴보면 삼성전자 -0.9%, HMM 20.5%, LG화학 -13.4%, 셀트리온 0.2%, 현대차 12.3% 등으로 규칙적인 관계를 보이지 않았다.

공매도 비중이 높은 종목들의 주가 변동률 역시 카페24 -6.0%, 포스코케미칼 -3.7%, 넷마블 7.7%, LG디스플레이 -0.8%, 한국기업평가 -1.4% 등으로 불규칙한 편이었다.

[표] 공매도 거래대금 및 비중 상위 10개 종목의 주가변동률(억원, %)

종목명 공매도 대금 변동률 종목명 공매도 비중 변동률
삼성전자 6,544 △0.9 카페24 18.3 △6.0
HMM 5,677 +20.5 포스코케미칼 17.9 △3.7
LG화학 3,830 △13.4 넷마블 17.6 +7.7
셀트리온 3,374 +0.2 LG디스플레이 16.8 △0.8
현대차 3,315 +12.3 한국기업평가 16.6 △1.4
LG디스플레이 3,218 △0.8 카카오게임즈 15.5 △1.5
SK이노베이션 3,216 △1.3 아이티엠반도체 15.4 △0.9
카카오 2,969 +11.9 현대바이오랜드 15.0 +4.9
SK하이닉스 2,915 △1.6 KH바텍 14.8 △1.7
삼성SDI 2,723 △6.6 알테오젠 14.7 △13.0

투자자별 공매도 동향을 살펴보면, 외국인의 일평균 공매도 거래대금은 5천827억원(코스피 4천789억원, 코스닥 1천38억원)으로 전체 공매도 대금의 84.7%를 차지했다.

기관 일평균 공매도 거래대금은 942억원(코스피 766억원, 코스닥 176억원)으로 작년 1~3월 대비 67% 감소했다.

미니코스피200선물·옵션 시장조성자의 주식시장 공매도 금지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성 대상 종목 및 공매도를 필수적인 경우로 제한함에 따라 전체 공매도 중 시장조성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8.87%에서 0.01%로 대폭 감소했다.

공매도 제도 개선 대책의 중요 축이었던 새로운 개인대주 제도를 이용한 개인투자자의 일평균 공매도 거래대금은 113억원(코스피 87억원, 코스닥 26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전 대비 약 45% 증가한 수치다.

개인대주제도의 대주물량 평균소진율(체결금액/배정금액)은 0.4%, 당일대주-당일상환 비중은 39%로 각각 조사됐다.

한편, 금융당국은 불법 공매도 적발 강화를 위한 감시 체계를 구축하고 시장을 면밀히 모니터링 중이라고 강조했다.

한국거래소는 매매양태 자체분석을 통해 약 300여건의 점검대상을 선정해 불법공매도 여부·업틱룰 위반 등을 심층점검했다.

이와 함께 결제수량부족 120여건 및 선매도-후매수(보유하지 않은 주식을 먼저 매도한 후 당일 동일수량을 매수하여 결제하는 거래) 의심거래 600여건에 대해서는 감리를 실시 중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증권사 차원의 불법공매도 차단·적발시스템이 원활하게 구축·운영되는지에 대해서도 지난 1일부터 순차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개인투자자들의 공매도 투자 활성화와 관련해서는 현재 17개 증권사가 제공 중인 개인대주 서비스를 연내에 신용융자를 취급하는 28개 증권사 전체로 확대할 계획이다.

외국·기관에 비해 주식 대여 기간이 짧은 개인들의 투자 전략 다각화를 위해 개인 대주 차입기간(60일)을 보다 늘리는 방안 등도 추진 중이다.

금융위는 "공매도 재개 후 주가지수, 공매도 거래대금, 변동성지수 등 계량지표는 정상범위 내에서 움직이고, 시장불안심리 및 이상징후도 발견되지 않았다"며 "앞으로도 혐의 거래 점검 지속 등을 통해 주식시장을 투명하고 공정하게 운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sj99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