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반기 '1천300만명+α' 1차접종 가능…70∼74세 예약률 80.7%"

송고시간2021-06-03 12:07

beta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 예약이 3일로 마감되는 가운데 정부는 현재 속도라면 상반기 내로 '1천300만명+α 접종'이라는 목표 달성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정례 백브리핑을 통해 "이 정도 (접종 추세)라면 상반기에 '1천300만명+α' 목표도 충분히 달성할 수 있는 수치"라며 "이날 예약 접수가 완료되고, 6월 말까지 차질없이 접종을 진행하면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 반장은 "이날 0시 기준 고령층 예약률은 77.6%로 올라가 있고, 70∼74세는 80%를 넘어서 80.7%, 65∼69세는 79.0%, 60∼64세도 79.4%로 빠르게 올라가고 있다"며 "이날 18시까지 예약을 진행하면 (예약률은) 더 올라가지 않을까 기대 중"이라고 전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부 "오늘 밤 12시 예약 마감…접종 대상 고령층, 예약 서둘러달라"

국내 백신 접종, 어느덧 98일째
국내 백신 접종, 어느덧 98일째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 100일을 이틀 앞둔 3일 오전 서울 중랑문화체육관에 마련된 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2021.6.3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 예약이 3일로 마감되는 가운데 정부는 현재 속도라면 상반기 내로 '1천300만명+α 접종'이라는 목표 달성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정례 백브리핑을 통해 "이 정도 (접종 추세)라면 상반기에 '1천300만명+α' 목표도 충분히 달성할 수 있는 수치"라며 "이날 예약 접수가 완료되고, 6월 말까지 차질없이 접종을 진행하면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 반장은 "오늘 0시 기준 고령층 예약률은 77.6%로 올라가 있고, 70∼74세는 80%를 넘어서 80.7%, 65∼69세는 79.0%, 60∼64세도 79.4%로 빠르게 올라가고 있다"며 "금일 0시(밤 12시)까지 예약을 진행하면 (예약률은) 더 올라가지 않을까 기대 중"이라고 전망했다.

그 밖에 유치원·어린이집·초등학교 저학년(1∼2학년) 교사 및 돌봄인력도 80.3%가 사전 예약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손 반장은 "이번에 예약을 하지 않으면, 일반 국민의 1차 접종이 끝나는 7∼9월 이후 미접종자에 대한 접종이 시작되는 10∼11월에야 맞을 수 있다"며 "(마감까지) 몇 시간 안 남았지만, 고령층 등 아직 예약하지 않은 접종 대상은 예약을 꼭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만성 중증호흡기 질환자의 예약률(전날 기준 64%)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과 관련해선 "개별적으로 접종 대상 통보를 받다 보니 통보 과정이 명료하지 않았고, 기저질환이 있어 백신 접종을 걱정할 수도 있다"면서 "중증 호흡기 질환이 있을수록 코로나19 감염 시 치명률이 크게 올라가기 때문에 서둘러 접종하는 것이 본인에게 가장 효과적"이라고 접종을 독려했다.

손 반장은 다만 "현재로서는 형평성 논란이 있을 수 있어 (만성 중증 호흡기질환자에 대한) 접종 예약기간 연장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