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월 온라인쇼핑 두달 연속 15조원대 회복…배달음식 증가세 계속

송고시간2021-06-03 12:00

beta

코로나19 사태 영향으로 배달 음식 수요 증가세가 이어지면서 지난 4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1년 전보다 25%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3일 발표한 '온라인쇼핑 동향'에 따르면, 지난 4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15조904억원으로 1년 전보다 25.2%(3조366억원) 증가했다.

증가폭이 지난 3월(15조9천490억원)에 이어 두 달 연속 15조원대를 기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음식서비스 57%↑, 여행·교통 55%, 문화·레저 85%↑, 가전·전자·통신기기 26%↑

온라인쇼핑 (PG)
온라인쇼핑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코로나19 사태 영향으로 배달 음식 수요 증가세가 이어지면서 지난 4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1년 전보다 25%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3일 발표한 '온라인쇼핑 동향'에 따르면, 지난 4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15조904억원으로 1년 전보다 25.2%(3조366억원) 증가했다.

증가폭이 지난 3월(15조9천490억원)에 이어 두 달 연속 15조원대를 기록했다.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지난해 11월(15조314억원) 2001년 통계 작성 이후 처음으로 15조원대로 올라섰고, 올해 1월까지 석 달 연속 15조원대를 나타냈다. 이후 지난 2월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등 영향으로 오프라인 소비가 늘면서 13조원대로 다소 줄어들었다가 3월부터 다시 15조원대를 회복했다.

지난 4월 소매판매액 중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27.7%였다.

상품군별로 보면 서비스와 식품 관련 상품의 온라인쇼핑 거래액 증가가 두드러졌다.

음식서비스는 1년 전보다 56.5% 뛰었고, 음·식료품은 29.5% 늘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배달 음식, 건강제품 및 간편식 등 거래액이 증가한 것이 배경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지난해 거래액 급감에 따른 기저효과로 여행 및 교통서비스와 문화 및 레저서비스는 각각 55.2%, 84.5% 증가했다.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증가하면서 생활·주방가전 판매가 늘어 가전·전자·통신기기도 전년 동기 대비 25.9% 증가했다.

가방(37.3%), 자동차 및 자동차용품(36.0%), 스포츠·레저용품(29.3%), 사무·문구(23.1%), 의복(20.0%) 등도 1년 전 대비 증가율이 높았다.

반면 서적의 경우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거래액이 늘어났던 데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3.8% 감소했다.

이민경 통계청 서비스업동향과장은 "음식서비스나 음식료품, 가전·전자·통신기기 등에서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코로나19 상황 이후 계속 증가해왔고, 이 흐름이 계속 유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통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통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4월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1년 전보다 34.0% 증가한 10조7천303억원을 기록했다.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모바일쇼핑 거래액 비중은 71.1%로 전년 동월에 비해 4.6%포인트 상승했다.

모바일쇼핑 비중이 높은 상품군은 음식서비스(97.2%), e쿠폰서비스(89.6%), 애완용품(79.9%), 가방(79.4%) 순이었다.

특히 음식서비스의 경우 2017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비중이 가장 높았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