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거시설 안정화 집중' 천안시 아파트 고분양가 '제동'

송고시간2021-06-03 09:54

beta

충남 천안시가 주거시장 안정화를 위해 신규 분양 아파트 고분양가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3일 시에 따르면 주거 안정을 위해 지역 거주자 우선 공급 대상 거주기간 강화, 분양가 가이드라인 수립 등 고분양가 억제를 위한 다양한 방법을 시행하고 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앞으로도 시는 가이드라인을 적용해 신규 아파트 분양가를 꼼꼼히 검토하고, 주택 시장 모니터링을 지속해 실수요자에게 합리적인 가격으로 주택이 공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천안시내 모습
천안시내 모습

[천안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충남 천안시가 주거시장 안정화를 위해 신규 분양 아파트 고분양가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3일 시에 따르면 주거 안정을 위해 지역 거주자 우선 공급 대상 거주기간 강화, 분양가 가이드라인 수립 등 고분양가 억제를 위한 다양한 방법을 시행하고 있다.

작년 7월에는 성성동 신규 아파트 고분양가 논란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 분양가를 3.3㎡당 최대 281만원을 낮춰 총 835억원의 분양가를 줄였다.

주택 분양시장 안정화를 위해 청약 시 적용되는 지역 거주자 우선 공급대상 거주기간을 종전에 6개월에서 1년 이상으로 강화했다.

특히 '공동주택 분양가 수립 가이드라인'을 세워 고분양가에 대한 시민 부담 절감을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이드라인은 사업주가 발코니 확장 비용을 높게 책정해 이익을 거두는 등의 주택시장 교란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만들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앞으로도 시는 가이드라인을 적용해 신규 아파트 분양가를 꼼꼼히 검토하고, 주택 시장 모니터링을 지속해 실수요자에게 합리적인 가격으로 주택이 공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