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창 백양지구 투기 의혹' 전북개발공사·전북도 담당 경찰조사

송고시간2021-06-03 09:46

beta

전북도청 공무원의 '고창 백양지구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핵심 피의자에 대한 조사를 시작한 가운데 백양지구 개발을 담당하는 전북개발공사와 전북도 관계자가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3일 연합뉴스 취재 결과 전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지난 1일 전북도 지역정책과와 전북개발공사 전산팀을 압수수색한 뒤 소속 직원들을 임의 동행해 조사했다.

이번 조사는 백양지구 투기 의혹의 당사자인 전북도 간부 A씨가 지인들과 토지를 매입하기 전 내부 정보를 이용했는지를 규명하기 위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 지난 1일 압수수색 후 임의동행 조사

경찰, 전북도청 또 압수수색
경찰, 전북도청 또 압수수색

(전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전북도청 공무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지난달 12일에 이어 지난 1일 오전 또 한 차례 전북도청을 압수수색 한 뒤 압수물을 담은 상자를 옮기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김진방 나보배 기자 = 전북도청 공무원의 '고창 백양지구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핵심 피의자에 대한 조사를 시작한 가운데 백양지구 개발을 담당하는 전북개발공사와 전북도 관계자가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3일 연합뉴스 취재 결과 전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지난 1일 전북도 지역정책과와 전북개발공사 전산팀을 압수수색한 뒤 소속 직원들을 임의 동행해 조사했다.

이번 조사는 백양지구 투기 의혹의 당사자인 전북도 간부 A씨가 지인들과 토지를 매입하기 전 내부 정보를 이용했는지를 규명하기 위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지난 1일 오전 A씨를 소환에 3시간가량 피의자 조사를 한 뒤 전북개발공사 전략기획실 팀장 B씨와 직원 2명 등 3명을 참고인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B씨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경찰 조사에서 내부 정보가 전북개발공사 측에서 나갔냐는 질문을 받았고, '그런 사실이 없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경찰이 전북개발공사에 수사력을 집중하는 이유는 A씨가 내부 정보를 이용했는지 여부가 이번 사건의 핵심이기 때문이다.

백양지구 인근 땅을 매입한 A씨와 지인 3명은 투기 의혹과 관련해 "처음 땅을 매입하자고 제안한 것은 고창지역 부동산 중개인이었다"고 일관되게 진술하고 있다.

만약 이번 압수수색과 조사에서 A씨가 토지 매입 이전에 백양지구 개발과 관련한 보고나 협의를 진행했다면 이 같은 주장은 거짓이 된다.

경찰은 전북개발공사 전산팀을 압수 수색을 해 직원 이메일과 회사 관리 프로그램 등을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또 A씨와 함께 토지를 매입한 핵심 피의자 2명을 조만간 피의자로 조사할 예정이다.

이번 투기 의혹은 전북도 지역개발과 간부인 A씨가 고창 백양지구 개발지 인근 논과 밭 등 9천500여㎡를 지인 3명과 함께 사들이면서 시작됐다.

경찰은 A씨가 공무상 취득한 정보를 이용해 지인들과 함께 땅을 사들였다고 보고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적용해 사건 관계자들을 불구속 입건했다.

고창 백양지구 개발 사업 위치도
고창 백양지구 개발 사업 위치도

[고창군청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chinakim@yna.co.kr

w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