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3명 태우고 해저 838m 침몰 인니 잠수함, 결국 인양 포기

송고시간2021-06-03 09:36

beta

인도네시아군이 승조원 등 53명을 태우고 발리섬 앞바다에 침몰한 잠수함 낭갈라(Nanggala-402)함 인양작업 포기를 선언했다.

3일 안타라통신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해군은 낭갈라함 침몰 43일째인 전날 중국 해군과 회담 후 인양 작전 종료를 발표했다.

해군 대변인은 성명 발표 후 "인양 중단의 주요 이유는 탑승자들의 시신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잠수함 압력선체(pressure hull)를 찾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AFP통신에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가족들 "제발 시신 찾아달라"…압력선체 자체를 못 찾아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도네시아군이 승조원 등 53명을 태우고 발리섬 앞바다에 침몰한 잠수함 낭갈라(Nanggala-402)함 인양작업 포기를 선언했다.

53명 탑승 해저 838m 침몰 인니 잠수함, 인양 포기
53명 탑승 해저 838m 침몰 인니 잠수함, 인양 포기

[로이터 자료사진=연합뉴스]

3일 안타라통신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해군은 낭갈라함 침몰 43일째인 전날 중국 해군과 회담 후 인양 작전 종료를 발표했다.

인도네시아 해군은 "낭갈라함 인양은 어렵고, 매우 위험한 작업"이라며 "인양 작전이 공식적으로 끝났다"고 밝혔다.

해군은 인양 중단에 대한 정확한 이유를 성명에 명시하지는 않았다.

'낭갈라-402'함이 해저 838m 침몰한 수중 사진
'낭갈라-402'함이 해저 838m 침몰한 수중 사진

[EPA=연합뉴스]

다만, 해군 대변인은 성명 발표 후 "인양 중단의 주요 이유는 탑승자들의 시신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잠수함 압력선체(pressure hull)를 찾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AFP통신에 말했다.

낭갈라함의 함수(bow)와 함미(stern), 세일(sail·위에 튀어나온 부분)은 서로 분리된 채 해저 838m에서 발견됐다.

하지만, 탑승자들의 시신이 들어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압력선체가 사라졌다.

해저 수색팀은 인근 해저 839m 지점에서 지름 38m, 깊이 10∼15m의 분화구를 발견하고는 이 안에 압력선체가 들어갔을 것으로 추정했지만, 분화구 안까지 장비를 내려보낼 수 없었다.

해저에서 발견된 낭갈라함 함수·세일·함미와 분화구
해저에서 발견된 낭갈라함 함수·세일·함미와 분화구

[CNBC인도네시아·재판매 및 DB 금지]

발리 앞바다 침몰 낭갈라함 수중촬영 사진들
발리 앞바다 침몰 낭갈라함 수중촬영 사진들

[신화통신=연합뉴스]

독일산 재래식 1천400t급 잠수함 낭갈라함은 4월 21일 새벽 발리섬 북부 96㎞ 해상에서 어뢰 훈련을 위해 잠수한 뒤 실종됐고, 같은 달 25일 세 동강이 난 채 해저 838m 지점에서 발견됐다.

탑승자는 49명의 승조원과 사령관 1명, 무기 담당자 3명이다.

인도네시아 해군은 낭갈라함 침몰 원인을 두고 인적 요인, 인간의 실수가 아니라 자연적 요인일 수 있다며 특히 바닷속 밀도 차이로 발생하는 '내부파'(內部波·internal wave) 가능성을 제기했다.

중국 국방부가 인양을 돕겠다며 해양 구난·선박 인양을 위한 장비가 탑재된 선박 세 척과 약 50명의 잠수부를 지원하면서 낭갈라함 인양작전이 진행됐다.

수색·인양팀은 지난 한 달 동안 20여 차례 침몰지점까지 내려가 어뢰 케이블 부품, 수중청음기, 구명보트 등을 회수했지만, 결국 인양에 성공하지 못했다.

탑승자 53명의 가족은 "제발 장례를 치를 수 있게 시신을 찾아달라"고 요구해왔다.

이들은 해군의 인양 포기 선언을 접한 뒤 "시간이 오래 걸리더라도 더 노력해야 하지 않느냐"고 미련을 버리지 못했다.

noano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uMqRSJbyP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