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보] 이용구 "1천만원은 합의금…영상 삭제 대가 아냐"

송고시간2021-06-03 09:24

beta

택시 기사를 폭행한 혐의로 수사를 받는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3일 택시기사에게 준 1천만원이 합의금일 뿐 블랙박스 영상 삭제 대가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 차관은 이날 변호사를 통해 발표한 입장문에서 "사건 발생 이틀 뒤 사과와 피해 회복을 위해 택시기사분을 만났고, 그 자리에서 합의금으로 1천만원을 송금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차관은 "다만 합의를 하면서 어떤 조건을 제시하거나 조건부로 합의 의사를 타진한 사실은 전혀 없다"며 "일부 언론에서 마치 합의금이 블랙박스 영상 삭제 대가인 것처럼 보도했으나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택시기사, 억울하게 증거인멸죄로 입건…죄송"

이용구 "1천만원은 합의금…영상 삭제대가 아냐"
이용구 "1천만원은 합의금…영상 삭제대가 아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택시 기사를 폭행한 혐의로 수사를 받는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3일 택시기사에게 준 1천만원이 합의금일 뿐 블랙박스 영상 삭제 대가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 차관은 이날 변호사를 통해 발표한 입장문에서 "사건 발생 이틀 뒤 사과와 피해 회복을 위해 택시기사분을 만났고, 그 자리에서 합의금으로 1천만원을 송금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통상의 합의금보다 많은 금액이라고 생각했지만 당시 변호사였고 공수처장 후보로 거론되던 시기였기에 드리게 됐다"고 했다.

이 차관은 "다만 합의를 하면서 어떤 조건을 제시하거나 조건부로 합의 의사를 타진한 사실은 전혀 없다"며 "일부 언론에서 마치 합의금이 블랙박스 영상 삭제 대가인 것처럼 보도했으나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택시기사분이 증거인멸죄로 억울하게 입건까지 된 것에 대해 죄송하다"며 "비록 공직에 임명되기 이전의 사건이기는 하나 국민께 심려끼쳐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sa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ZfnGzZ3zM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