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수출규제 2년…소재·부품 대일 무역의존도 역대 최저

송고시간2021-06-03 06:01

beta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 시행 2년이 다가오는 가운데 소재·부품 분야에서 우리나라의 대일 의존도가 역대 최저치로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산업통상자원부 '소재부품 종합정보망'에 따르면 올해 1∼4월 한국의 소재·부품 누적 수입액 647억9천500만달러 가운데 일본 제품은 96억9천600만달러로 15.0%를 차지했다.

일본과의 소재·부품 교역에서 우리나라의 무역적자는 더욱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해 1∼4월 일본 수입 비중 15%…작년보다 1.1%P 낮아져

대일 소재·부품 무역적자는 확대

소재, 부품, 장비산업(소부장) (PG)
소재, 부품, 장비산업(소부장)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 시행 2년이 다가오는 가운데 소재·부품 분야에서 우리나라의 대일 의존도가 역대 최저치로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7월 수출규제를 계기로 우리 정부와 기업들이 소재·부품 분야에서 경쟁력 강화와 공급망 안정화 등을 추진한 결과로 풀이된다.

3일 산업통상자원부 '소재부품 종합정보망'에 따르면 올해 1∼4월 한국의 소재·부품 누적 수입액 647억9천500만달러 가운데 일본 제품은 96억9천600만달러로 15.0%를 차지했다.

이 비중은 작년 같은 기간 16.1%보다 1.1%포인트 낮아진 수치며,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2001년 이후 역대 최저치다.

일본 소재·부품 수입 비중은 2003년 28.0%로 최고점을 찍은 뒤 차츰 낮아져 2014년 18.2%를 기록했다. 이후 17%대에 머물다가 2019년 15.9%로 떨어졌다.

반면 대만으로부터 수입 비중은 지난해 8.3%에서 올해 9.3%로 올라갔고, 중국 수입 비중도 29.1%에서 30.1%로 높아졌다.

우리 정부는 일본 수출 규제 직후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을 발표하고 관련 기술 국산화 지원과 투자, 공급망 다변화에 적극 나섰다.

이에 일부 기업들이 반도체 관련 장비 국산화에 성공했으며, 핵심 품목의 수입처도 다변화되는 성과도 거뒀다.

그러나 일본과의 소재·부품 교역에서 우리나라의 무역적자는 더욱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올해 1∼4월 일본과 소재·부품 교역에서 53억9천600만달러의 적자를 냈다. 작년 같은 기간보다 7억900만달러 확대된 수치다.

한국은 일본에 작년보다 6.2% 늘어난 43억달러를 수출했지만, 수입액(96억9천600만달러)은 수출액의 배가 넘었다.

품목별로 보면 전자부품(19억200만달러), 일반기계 부품(64억4천만달러),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13억100만달러), 고무 및 플라스틱 제품(5억7천800만달러) 등의 적자 폭이 컸다.

일본과의 소재·부품 적자는 대일 무역적자의 주된 원인이기도 하다. 올해 4월까지 전체 대일 무역적자는 78억9천400만달러로, 소재·부품 분야 적자가 상당 부분을 차지했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