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다대포 해상풍력 추진에 주민들 "저주파 소음에 새들도 떠날 것"

송고시간2021-06-02 15:20

beta

부산 다대포 인근에 해상풍력발전단지가 들어서는 것을 두고 인근 주민들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2일 사하구 등에 따르면 다대 1, 2동 주민 480여명으로 구성된 다대포 복합개발 추진위원회가 해상풍력발전단지 추진에 본격적으로 반대하고 나섰다.

위원회 관계자는 "풍력발전단지에서 발생하는 저주파 소음은 스트레스 등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다대포 인근 새들도 발전단지로 인해 더 이상 머물기 어려워져 환경문제가 대두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어촌계 "4㎞ 이상 떨어져 있어 건강, 어업 악영향 미미" 의견 갈려

부산 다대포해수욕장과 몰운대 일대
부산 다대포해수욕장과 몰운대 일대

[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부산 다대포 인근에 해상풍력발전단지가 들어서는 것을 두고 인근 주민들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2일 사하구 등에 따르면 다대 1, 2동 주민 480여명으로 구성된 다대포 복합개발 추진위원회가 해상풍력발전단지 추진에 본격적으로 반대하고 나섰다.

지난달 26일부터 '다대포해상풍력 발전단지 설치반대 1만명 서명운동'을 진행하고 있고, 관련 민원을 관할 지자체인 사하구청에 제기했다.

해당 위원회에는 다대동에 있는 15개의 아파트 입주민들이 속해 있다.

이들은 다대포해상풍력 발전단지가 들어설 경우 환경오염, 주민건강 침해 등이 우려된다고 주장한다.

위원회 관계자는 "풍력발전단지에서 발생하는 저주파 소음은 스트레스 등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다대포 인근 새들도 발전단지로 인해 더 이상 머물기 어려워져 환경문제가 대두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풍력발전기 기계가 파손되거나, 마찰열로 화재가 발생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반면 인근 어촌계는 해상풍력발전단지의 직접적 영향은 적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 어촌계 관계자는 "다대포항에서 4㎞ 이상 떨어져 있기 때문에 건강이나 어업 등에 미치는 악영향은 적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 추진 중인 해상풍력발전단지 설치 예정지는 다대포항에서 약 4.3㎞ 떨어진 곳으로, 96㎿급 발전기 12기가 설치된다.

건설 기간은 2023년 10월부터 2025년 10월로 예정돼 있다.

사업 추진 업체는 지난해 7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발전사업 허가를 받고, 관내 5개 어촌계와 관련 사항을 추진 중이다.

이와 관련 사하구 관계자는 "사업 타당성 조사, 주민 의견 수렴 등 여러 절차가 남아있기 때문에 이 과정에서 정확한 검토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운대 청사포에서도 해상풍력 발전 사업을 두고 사업 시행사와 주민들이 고소·고발을 주고받는 등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