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시민사회 "5·18 포스터 '사전검열' 철저히 규명해야"

송고시간2021-06-02 14:50

beta

사전 검열 논란이 일었던 아시아문화원의 5·18 특별전 홍보물 '전두환' 문구 삭제에 대해 광주 시민사회가 진상조사와 재발 방지책 마련을 촉구했다.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사업정상화시민연대, 광주시민단체협의회 등은 2일 성명을 내고 "아시아문화원과 광산구청은 진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히고 합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아시아문화원이 검열·훼손한 홍보물을 누리집에 게시한 데 대해 변명의 여지가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전시회 주최·공동 주관 기관인 광산구청이 검열·훼손에 동의했으며 용역 홍보업체 대표에게 해당 문구 삭제를 최종적으로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시아문화원·광산구청에 진상조사·책임자 문책 요구

['전두환을 찢…' 문구 삭제한 아시아문화원 홍보물]
['전두환을 찢…' 문구 삭제한 아시아문화원 홍보물]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사업정상화시민연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사전 검열 논란이 일었던 아시아문화원의 5·18 특별전 홍보물 '전두환' 문구 삭제에 대해 광주 시민사회가 진상조사와 재발 방지책 마련을 촉구했다.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사업정상화시민연대, 광주시민단체협의회 등은 2일 성명을 내고 "아시아문화원과 광산구청은 진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히고 합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아시아문화원이 검열·훼손한 홍보물을 누리집에 게시한 데 대해 변명의 여지가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전시회 주최·공동 주관 기관인 광산구청이 검열·훼손에 동의했으며 용역 홍보업체 대표에게 해당 문구 삭제를 최종적으로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광산구청이 윤상원 열사 정신 계승 사업을 구정의 핵심 성과로 홍보하면서도 이율배반적 행태를 보인 것에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며 책임있는 태도를 요구했다.

단체들은 "전 아시아문화원 민주평화교류센터장이었던 이경윤 청와대 문화비서관이 이 모든 과정을 인지하고 있었다"며 "담당 직원에게 '작가도 동의했어?'라고 확인했을 뿐 문제의식은 전혀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청와대는 사건의 당사자이자 담당 부서 책임자인 이 문화비서관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며 광산구청과 아시아문화원 역시 진실 규명, 책임자 문책, 재발 방지책 마련, 정치·도의적 책임 차원에서 문화원장 거취 표명을 요구했다.

아시아문화원은 올해 5월 28일부터 6월 13일까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창조원 복합6관에서 '역사의 피뢰침 윤상원-하성흡의 수묵으로 그린 열사의 일대기' 전시를 추진했다.

이 전시 홍보물에 광산구로부터 작품 제작 의뢰를 받은 하성흡 작가의 그림을 활용하면서 원작과 달리 '전두환을 찢…'이라는 문구를 삭제했다.

광산구청은 아시아문화원 관계자 요청으로 실무 직원이 포스터 제작 업체에 삭제 요청을 했다고 해명했다.

아시아문화원은 공식 사과문을 통해 담당자의 실수라고 사과하고 원상복구 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