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도 간부 투기의혹 핵심 떠오른 전북개발공사…스모킹건 되나

송고시간2021-06-02 10:28

beta

전북도청 공무원의 '고창 백양지구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핵심 피의자에 대한 조사를 시작한 가운데 전북개발공사가 사건의 핵심으로 떠오르고 있다.

2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전북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지난 1일 추가 증거 확보를 위해 전북도 지역정책과 건설지원팀과 전북개발공사 전산팀 등을 압수수색했다.

피의자들의 주장이 일치하는 상황에서 전북개발공사 전산팀의 자료는 이번 사건의 '스모킹건'(명백한 증거)이 될 수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 전북개발공사 전산팀 압수수색…내부정보 이용 규명 주목

전북개발공사 "협의한 적 없다" 공식 입장…증거인멸 정황 등 확인

전북개발공사
전북개발공사

[전북도 제공]

(전주=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전북도청 공무원의 '고창 백양지구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핵심 피의자에 대한 조사를 시작한 가운데 전북개발공사가 사건의 핵심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번 사건은 백양지구 개발을 담당하는 전북도 간부 A씨가 토지를 매입하기 전에 내부 정보를 이용했는지가 가장 중요한 포인트다.

2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전북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지난 1일 추가 증거 확보를 위해 전북도 지역정책과 건설지원팀과 전북개발공사 전산팀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의 이번 압수수색은 백양지구 개발 주체인 전북개발공사와 A씨 간에 내부 정보가 오갔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절차다.

앞서 전북개발공사는 백양지구 개발과 관련해 A씨와 지인 3명이 토지를 매입한 시점에 전북도와 관련 사항을 협의한 바 없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진행된 피의자 조사에서 부동산 중개업을 하는 지인 B씨에게 백양지구 개발에 대한 정보를 듣고 땅을 매입했다고 진술했다.

B씨 역시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주민 의견 청취 열람 공고를 보고 땅을 매입했을 뿐이지 내부 정보를 이용하지 않았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실제 주민 의견 청취 열람 공고는 지난해 11월 16일에 발표됐으며, A씨와 B씨 등 4명이 땅을 산 시점은 11월 26일이다.

피의자들의 주장이 일치하는 상황에서 전북개발공사 전산팀의 자료는 이번 사건의 '스모킹건'(명백한 증거)이 될 수 있다.

경찰, 전북도청 또 압수수색
경찰, 전북도청 또 압수수색

(전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전북도청 공무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지난달 12일에 이어 1일 오전 또 한 차례 전북도청을 압수수색 한 뒤 압수물을 담은 상자를 옮기고 있다. 2021.6.1 warm@yna.co.kr

이번 투기 의혹에서 핵심이 되는 것은 피의자들의 토지 매입 시점이다.

만약 피의자들의 주장대로 주민 의견 청취 열람 공고를 보고 정당한 투자가 이뤄진 것이라면 투기 의혹은 말끔히 사라진다.

반대로 전북개발공사가 주민 의견 청취 열람 공고가 난 11월 16일 이전에 A씨가 근무하던 지역정책과에 관련 사항을 협의했다면 A씨가 내부 정보를 이용했다는 의혹을 벗기는 어렵다.

전북개발공사 역시 공식 입장이 거짓임이 밝혀진다면 증거인멸 혐의 등으로 처벌을 받을 수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 압수물 분석이 이뤄지지 않아서 관련 사항을 밝힐 수 없다"면서 "앞으로 나머지 피의자들에 대한 조사도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투기 의혹은 전북도 지역개발과 간부인 A씨가 고창 백양지구 개발지 인근 논과 밭 등 9천500여㎡를 지인 3명과 함께 사들이면서 시작됐다.

경찰은 A씨가 공무상 취득한 정보를 이용해 지인들과 함께 땅을 사들였다고 보고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적용해 사건 관계자들을 불구속 입건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2일 A씨 사무실과 자택 등을 압수수색한 뒤 디지털 포렌식 등을 거쳐 1차 압수물 분석을 이미 마쳤다.

고창 백양지구 개발 사업 위치도
고창 백양지구 개발 사업 위치도

[고창군청 홈페이지 캡처]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