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신문 "韓최대 야당 대표로 36세 부상"…이준석 돌풍 소개

송고시간2021-06-02 10:32

beta

일본 유력 신문들이 2일 한국 야당인 국민의힘 대표 예비 경선에서 선두로 나선 이준석 후보를 조명하는 기사를 게재했다.

아사히신문은 이날 자 국제면 기사에서 "한국에서 보수계 최대 야당의 대표 후보로 (국회의원) 선거에서 한 번도 당선한 적이 없는 36세의 젊은이가 급부상하고 있다"고 이 후보를 소개했다.

아사히는 세대교체를 요구하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이 후보가 지지를 받고 있다며 국민의힘을 이끌 '뉴 리더'가 탄생하면 9개월 후의 한국 대선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유력 신문들이 2일 한국 야당인 국민의힘 대표 예비 경선에서 선두로 나선 이준석 후보를 조명하는 기사를 게재했다.

아사히신문은 이날 자 국제면 기사에서 "한국에서 보수계 최대 야당의 대표 후보로 (국회의원) 선거에서 한 번도 당선한 적이 없는 36세의 젊은이가 급부상하고 있다"고 이 후보를 소개했다.

아사히는 세대교체를 요구하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이 후보가 지지를 받고 있다며 국민의힘을 이끌 '뉴 리더'가 탄생하면 9개월 후의 한국 대선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했다.

이 신문은 지난달 28일 이 후보가 당 대표 예비경선을 1위로 통과한 것을 "국민의힘에 격한 지진이 일어났다"고 표현했다.

아사히는 이 후보가 20대 중반이던 2011년 박근혜 전 대통령의 눈에 띄어 새누리당에 들어가 당 개혁 책임자로 활약하고 2016년 이후 총선과 보선에 3차례 출마했지만 모두 낙선했다면서 그의 약진을 지지하는 것은 젊은 층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사회가 불공평하다고 느끼는 20~30대가 낙선을 통해 좌절을 경험한 이 후보에게 공감하고 있다"라는 배종찬 인사이트K 소장의 말을 소개했다.

(도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표 경선 과정에서 36세인 이준석 후보가 급부상하고 있다고 전하는 아사히신문 2일 자 지면 기사.

(도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표 경선 과정에서 36세인 이준석 후보가 급부상하고 있다고 전하는 아사히신문 2일 자 지면 기사.

아사히신문은 이 후보를 지지한다는 서울 거주 30세 남성이 "고리타분한 사고방식의 정치인에게는 기대할 게 없기 때문"이라고 지지 이유를 밝혔다고 덧붙였다.

한국에선 40세 이상이 돼야 대선에 출마할 수 있어 이 후보가 내년 3월의 대선 후보로는 나설 수 없다고 지적한 아사히신문은 이 후보가 대표가 되면 보수층뿐만 아니라 중도층 지지도 얻을 수 있어 국민의힘이 당세 회복을 노릴 수 있을 것이라는 관계자 말을 전했다.

아사히는 다만 국민의힘 내부에서 젊고 정치 경험이 적은 이 후보가 내년 대선을 앞두고 전국의 당 조직을 다잡을 수 있을지 의문시하는 견해도 강하다고 덧붙였다.

일본의 다른 유력 일간지인 마이니치신문도 이날 자 지면 기사를 통해 내년 3월 한국 대선에서 정권 탈환을 목표로 하는 국민의힘 대표 경선 과정에서 국회의원 경험이 없는 이 후보가 세대교체를 앞세워 선풍을 일으키고 있다고 전했다.

(도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표 경선 과정에서 36세인 이준석 후보가 선풍을 일으키고 있다고 전하는 마이니치신문 2일 자 지면 기사.

(도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표 경선 과정에서 36세인 이준석 후보가 선풍을 일으키고 있다고 전하는 마이니치신문 2일 자 지면 기사.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