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세먼지 노출, 후각에도 영향"

송고시간2021-06-02 09:30

beta

초미세먼지(PM 2.5) 노출이 후각 기능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 의대 이비인후과의 무루가판 라마나탄 박사 연구팀은 초미세먼지에 장기간 노출되면 후각 기능이 손상될 위험이 2배 가까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1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미국 환경보호청(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의 '공기의 질 시스템'(Air Quality System)을 이용, 이들이 거주하는 지역의 초미세먼지를 평가할 수 있는 모델을 만들어 오염 공기 노출과 후각 손상 사이에 연관이 있는지를 분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세먼지
미세먼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초미세먼지(PM 2.5) 노출이 후각 기능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 의대 이비인후과의 무루가판 라마나탄 박사 연구팀은 초미세먼지에 장기간 노출되면 후각 기능이 손상될 위험이 2배 가까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1일 보도했다.

후각 기능을 잃은 500여 명을 포함, 약 2천7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팀은 미국 환경보호청(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의 '공기의 질 시스템'(Air Quality System)을 이용, 이들이 거주하는 지역의 초미세먼지를 평가할 수 있는 모델을 만들어 오염 공기 노출과 후각 손상 사이에 연관이 있는지를 분석했다.

그 결과 후각을 잃은 그룹이 대조군에 비해 초미세먼지에 장기간 노출되었을 가능성이 1.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초미세먼지 노출이 후각 기능을 관장하는 신경을 손상하는 것인지 아니면 코점막에 염증을 일으켜 후각 기능 손상이 오는지는 알 수 없다고 연구팀은 말했다.

또 초미세먼지 노출과 관련된 후각 기능 손상이 영구적인 것인지도 분명하지 않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후각 기능이 손상된 그룹의 경우는 전원이 오랫동안 증상이 계속되고 있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중에도 후각이 소실된 경우가 있지만 일부는 나중에 후각기능이 회복되고 1년이 지나도 회복되지 않는 사람이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이 연구 결과에 대해 알래스카 대학의 카라 후버 생물인류학 교수는 후각 기능 손상은 공기오염이 심한 지역에 사는 가난한 소수 민족 주민들에게 많이 나타난다고 논평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의사협회 저널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 온라인판에 실렸다.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