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권순우, 2018년 윔블던 준우승 앤더슨 제압…프랑스오픈 64강행

송고시간2021-06-02 03:46

beta

권순우(91위·당진시청)가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프랑스오픈 테니스 대회(총상금 3천436만7천215유로·약 469억8천만원) 남자 단식 2회전에 진출했다.

권순우는 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남자 단식 1회전에서 케빈 앤더슨(100위·남아공)을 3-1(7-5 6-4 2-6 7-6<7-4>)로 물리쳤다.

키 203㎝의 장신인 앤더슨은 2017년 US오픈, 2018년 윔블던 등 메이저 대회에서 두 차례 준우승했고,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단식에서 6번 우승한 경력이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권순우의 프랑스오픈 1회전 경기 모습.
권순우의 프랑스오픈 1회전 경기 모습.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권순우(91위·당진시청)가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프랑스오픈 테니스 대회(총상금 3천436만7천215유로·약 469억8천만원) 남자 단식 2회전에 진출했다.

권순우는 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남자 단식 1회전에서 케빈 앤더슨(100위·남아공)을 3-1(7-5 6-4 2-6 7-6<7-4>)로 물리쳤다.

이로써 권순우는 지난해 US오픈에 이어 개인 통산 두 번째 메이저 대회 단식 본선 승리를 따냈다.

2회전 진출 상금 8만4천유로, 한국 돈으로 1억1천만원을 확보한 권순우는 64강에서 안드레아스 세피(98위·이탈리아)를 상대한다.

이날 권순우가 꺾은 앤더슨은 35세 베테랑으로 권순우보다 11살 많고, 현재 세계 랭킹 100위에 밀려 있지만 2018년 5위까지 올랐던 '왕년의 톱 랭커'다. 권순우의 최고 랭킹은 지난해 69위다.

키 203㎝의 장신인 앤더슨은 2017년 US오픈, 2018년 윔블던 등 메이저 대회에서 두 차례 준우승했고,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단식에서 6번 우승한 경력이 있다.

권순우는 2회전 상대 세피와는 지난해 ATP 투어 웨스턴 앤 서던오픈 예선에서 한 차례 만나 2-1(4-6 6-3 6-4)로 승리했다.

37세 노장인 세피는 메이저 대회에서는 16강(4회전)이 자신의 최고 성적이며 투어 대회 단식 우승 3회, 개인 최고 랭킹 18위(2013년)인 선수다.

권순우가 세피를 꺾으면 생애 처음으로 메이저 대회 3회전(32강)에 진출한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