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NTT·도시바 등 일본 11개 기업 양자기술 공동연구

송고시간2021-06-01 20:07

beta

NTT와 도시바 등 일본의 11개 기업이 정보처리와 통신에 사용되는 양자 기술을 공동 연구하는 협의회를 올해 여름에 설립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 기업은 재료 개발과 인재 육성 등 양자 기술 실용화를 위한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물리학 이론인 양자 역학을 초고속 계산과 통신 등에 활용하는 양자 기술의 실용화에는 미국과 중국이 앞서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시바 로고
도시바 로고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NTT와 도시바 등 일본의 11개 기업이 정보처리와 통신에 사용되는 양자 기술을 공동 연구하는 협의회를 올해 여름에 설립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 기업은 재료 개발과 인재 육성 등 양자 기술 실용화를 위한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물리학 이론인 양자 역학을 초고속 계산과 통신 등에 활용하는 양자 기술의 실용화에는 미국과 중국이 앞서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자통신과 양자암호는 안보 우위와도 직결되는 기술이어서 민관 협력으로 미국과 중국을 추격한다는 구상이다.

니혼게이자이는 앞으로 이 협의회에 참가하는 기업은 50여 곳으로 늘어난 전망이라며 정부 및 학계와도 협력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