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헝가리 외무장관 "중국 시노팜 코로나19 백신 생산 계획"

송고시간2021-06-01 19:51

beta

헝가리에서 중국 제약사 시노팜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생산될 것으로 보인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시야르토 페테르 외무장관은 전날 중국의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구이저우(貴州)성 구이양(貴陽)에서 만난 뒤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영상에서 이같이 밝혔다.

헝가리는 유럽연합(EU) 회원국이지만, 유럽의약품청(EMA)이 긴급 사용을 승인하지 않은 러시아와 중국산 코로나19 백신도 사용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야르토 페테르 헝가리 외무장관(왼쪽)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 회담
시야르토 페테르 헝가리 외무장관(왼쪽)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 회담

[사진=중국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헝가리에서 중국 제약사 시노팜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생산될 것으로 보인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시야르토 페테르 외무장관은 전날 중국의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구이저우(貴州)성 구이양(貴陽)에서 만난 뒤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영상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첫 단계가 현재 동부 데브레첸에 건설 중인 공장에서 유리병에 백신을 주입하는 작업이 될 것이고, 그 다음 단계는 백신 생산의 전체 과정을 헝가리에서 진행하는 것이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백신에 대한 글로벌 수요는 계속될 것"이라며 "헝가리는 고객뿐 아니라 생산자로서의 역할도 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오르반 빅토르 총리는 지난해 12월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과 싸우기 위해 백신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내년 말부터 백신을 생산할 것으로 보이는 이 공장을 위해 헝가리 정부는 550억 포린트(약 2천150억5천만원)를 배정했다.

전체 인구가 약 963만 명인 헝가리에서 현재까지 코로나19 백신을 1회 이상 접종한 인원은 약 510만 명이고 이 가운데 약 360만 명이 2차 접종까지 마친 것으로 집계됐다.

헝가리는 유럽연합(EU) 회원국이지만, 유럽의약품청(EMA)이 긴급 사용을 승인하지 않은 러시아와 중국산 코로나19 백신도 사용하고 있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