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그알' 故손정민 편 여파 지속…제작진, 일부 내용 사과

송고시간2021-06-01 19:19

beta

SBS TV '그것이 알고 싶다'(이하 '그알')가 한강공원에서 숨진 고(故) 손정민 씨 편을 방송한 이후 일각에서 조작 의혹을 제기하는 여파가 이어지고 있다.

'그알'은 지달 29일 방송에서 다양한 실험과 자문을 통해 손 씨가 타살을 당했을 가능성이 낮다는 방향으로 결론을 내린 다음 날 고인과 술자리에 동석했던 친구 A씨의 휴대전화가 발견되면서 온라인상에서는 다시 다양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제작진은 A씨 녹취록에서 일부 단어를 자의적으로 해석한 것은 사과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CCTV 영상 조작설 적극 부인…자막 오류는 인정

그것이 알고 싶다
그것이 알고 싶다

[S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SBS TV '그것이 알고 싶다'(이하 '그알')가 한강공원에서 숨진 고(故) 손정민 씨 편을 방송한 이후 일각에서 조작 의혹을 제기하는 여파가 이어지고 있다.

'그알'은 지달 29일 방송에서 다양한 실험과 자문을 통해 손 씨가 타살을 당했을 가능성이 낮다는 방향으로 결론을 내린 다음 날 고인과 술자리에 동석했던 친구 A씨의 휴대전화가 발견되면서 온라인상에서는 다시 다양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방송에서 CC(폐쇄회로)TV 영상의 날짜와 시간 등을 재연 화면으로 재구성하고 조작했다는 주장을 폈다.

이에 제작진은 1일 시청자 게시판을 통해 "(조작했다는 주장들은) 모션 그래픽 효과가 들어간 해당 영상을 순간적으로 캡처해 악의적으로 활용한 것으로, 본방송과 다시 보기에 날짜가 다르게 적혀 있었다는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제작진은 A씨 녹취록에서 일부 단어를 자의적으로 해석한 것은 사과했다.

지적받은 부분은 A씨가 유족에 "(제가 일어났을 때) 정민이는 확실히 없었을 거예요. 다른 친구 B는 옛날에 한 번 이렇게 뻗어가지고 되게 고생한 경험이 있어서 (친구들을) 무조건 챙겨야겠다 이런 생각이 취해도 좀 있었거든요"라고 말한 부분이다. 방송에서는 '다른 친구 B' 부분이 '정민이'라는 자막으로 나갔다.

이에 손 씨의 부친이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제작진에 정정을 요구했다.

제작진은 "당시 대화의 전후 맥락을 따져볼 때 '고인이 옛날에 한 번 이렇게 뻗어가지고' 챙겨준 적 있다는 내용으로 판단했다"며 "하지만 다시 한번 유족과 A씨 측에 교차 확인한 결과 해당 문장의 주어는 고인의 이름과 발음이 유사한 다른 인물 B씨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위와 같은 사안에 대해 유족과 시청자들께 사과드리며, 이를 정정해 콘텐츠 다시 보기에 수정해 올렸다"고 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BXMBDR_r5o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