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재유행에 정제마진 다시 하락…정유업계 회복 하반기로

송고시간2021-06-02 06:30

beta

지난해 사상 최악의 불황을 겪은 정유업계의 본격적인 실적 반등 시기가 올해 하반기로 점쳐진다.

국내 정유사들은 올해 들어 코로나19 백신 보급 확대와 수익성 지표인 정제마진 개선에 힘입어 1분기에 일제히 흑자 전환에 성공하고 반등을 꾀하고 있었다.

인도, 동남아 등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고 있는 데다 정제마진이 다시 하락세를 나타내 업황 반등에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제유가·마진 다시 정체…2분기 숨고르고 하반기 반등 예상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지난해 사상 최악의 불황을 겪은 정유업계의 본격적인 실적 반등 시기가 올해 하반기로 점쳐진다.

국내 정유사들은 올해 들어 코로나19 백신 보급 확대와 수익성 지표인 정제마진 개선에 힘입어 1분기에 일제히 흑자 전환에 성공하고 반등을 꾀하고 있었다.

그러나 최근 인도, 동남아 등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고 있는 데다 정제마진이 다시 하락세를 나타내 업황 반등에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국제유가·정제마진 (PG)
국제유가·정제마진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2일 업계에 따르면 5월 넷째 주 싱가포르 복합 정제마진은 배럴당 1.7달러를 기록했다. 정제마진은 석유제품 가격에서 원유 가격과 수송·운영 등 비용을 뺀 것으로, 업계에서는 배럴당 4∼5달러를 손익분기점으로 본다.

정제마진은 2019년 하반기부터 거의 손익분기점 이하였고, 특히 코로나19가 발발한 지난해에는 마이너스 정제마진 또는 0∼1달러를 맴돌았다.

그러다 올해 들어 코로나19 회복, 유가 상승세와 맞물려 2∼3달러대로 반등했다. 지난해 사상 최대 규모의 적자를 냈던 국내 정유 4사는 정제마진 개선에 힘입어 올해 1분기 일제히 흑자 전환에 성공하기도 했다.

하지만 4월 말 배럴당 3.2달러까지 올랐던 정제마진은 이후 하락하기 시작해 3주 만인 5월 셋째 주 1.6달러로 뚝 떨어졌고 넷째 주에 1.7달러로 제자리걸음을 나타냈다.

또한 1분기에 가파른 상승했던 국제유가도 2분기 들어 주춤하고 있다. 1분기에는 국제유가가 상승하며 정유사들이 저유가일 때 사들였던 원유 비축분의 가치가 상승, 큰 재고평가이익이 발생해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석유 수요 (PG)
석유 수요 (PG)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하지만 국제유가가 떨어지면 제품을 당초 구입했던 가격보다 싸게 팔아야 하기 때문에 재고평가손실이 난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인도, 동남아 등에서 코로나19이 재유행하는 국면과 맞물려 정제마진과 국제유가가 2분기에 하락·정체 상태"라며 "2분기에는 1분기만큼 재고평가이익을 내지 못하거나 손실을 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결국 국제유가와 정제마진을 바탕으로 글로벌 석유 수요가 회복해야 업황이 유의미하게 개선할 것으로 전망한다. 지난해 세계 석유 수요는 전년 대비 9% 감소하며 역대 최대 감소폭을 기록했으나, 코로나19 여파에서 먼저 벗어난 중국을 시작으로 미국, 유럽 등도 백신 보급 확대에 따라 석유 수요가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다.

특히 석유 수요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운송용 제품 수요는 하반기에 가파르게 회복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최근 일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수요 회복에 대한 우려가 있지만, 백신 접종에 따른 선진국 중심의 수요 회복이 아시아 지역 수요 감소를 상쇄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진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하반기에 석유 수요가 강하게 반등할 것"이라며 "정제마진도 우호적인 업황 지표와 각국 경제 정상화 등에 따라 하반기에 반등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