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차, 사옥·연구소 7곳에 400여석 규모 거점오피스 연다

송고시간2021-06-01 14:53

beta

현대자동차[005380]가 이달부터 양재동 본사나 남양연구소로 출근하는 대신 집 주변에서 근무할 수 있는 '거점 오피스'를 연다.

1일 현대차는 서울 종로구 계동사옥과 용산구 원효로사옥, 동작구 대방사옥, 강동구 성내사옥을 비롯해 인천 부평구 삼산사옥과 경기 안양사옥과 의왕연구소까지 총 7곳에 약 400여석 규모의 거점 오피스 '에이치-워크 스테이션'(H-Work Station)을 연다고 밝혔다.

성내사옥은 이달 말, 나머지 6곳의 거점 오피스는 이날부터 오픈할 예정이며 판교에도 올해 3분기 중 100석 규모의 거점 오피스를 추가로 오픈한다는 방침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현대차 양재동 사옥
현대차 양재동 사옥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가 이달부터 양재동 본사나 남양연구소로 출근하는 대신 집 주변에서 근무할 수 있는 '거점 오피스'를 연다.

1일 현대차는 서울 종로구 계동사옥과 용산구 원효로사옥, 동작구 대방사옥, 강동구 성내사옥을 비롯해 인천 부평구 삼산사옥과 경기 안양사옥과 의왕연구소까지 총 7곳에 약 400여석 규모의 거점 오피스 '에이치-워크 스테이션'(H-Work Station)을 연다고 밝혔다.

오피스 근무의 장점은 살리되 재택근무의 단점을 보완하고, 출퇴근 시간을 단축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성내사옥은 이달 말, 나머지 6곳의 거점 오피스는 이날부터 오픈할 예정이며 판교에도 올해 3분기 중 100석 규모의 거점 오피스를 추가로 오픈한다는 방침이다.

에이치 워크 스테이션은 양재동 본사와 남양 연구소 근무 인원을 위한 공간으로, 실시간 온라인 예약 시스템으로 좌석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으며 폰 부스, 라운지 등 다양한 사무·휴식 공간을 갖췄다.

지난 3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온라인 타운홀 미팅에서 직원들이 장거리 출퇴근의 개선 방안을 묻자 "(집과) 가까운 곳에 위성 오피스를 만들어 거기서 출근해서 일하는 방법도 생각해볼 수 있다"며 "출퇴근 시간이 단축돼서 더 효율적으로 되면 좋겠다는 데 동의한다"고 밝힌 바 있다.

he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