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완도 명사십리·보길 예송 해수욕장 '블루플래그' 인증

송고시간2021-06-01 15:08

beta

완도군은 환경교육재단(FEE)의 국내 본부인 FEE 코리아로부터 신지 명사십리·보길 예송 해수욕장에 대한 '블루플래그' 인증서를 전달받았다고 1일 밝혔다.

명사십리 해수욕장은 블루플래그 인증을 국내에서 최초로 3년 연속 획득했다.

블루플래그 인증을 획득한 해수욕장이 2개소인 곳은 국내에서 완도군이 유일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지 명사십리해수욕장
신지 명사십리해수욕장

[완도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완도=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완도군은 환경교육재단(FEE)의 국내 본부인 FEE 코리아로부터 신지 명사십리·보길 예송 해수욕장에 대한 '블루플래그' 인증서를 전달받았다고 1일 밝혔다.

블루플래그는 친환경적이고 안전한 해수욕장에 부여하는 국제 인증이다.

명사십리 해수욕장은 블루플래그 인증을 국내에서 최초로 3년 연속 획득했다.

보길 예송 해수욕장은 올해 신규다.

블루플래그 인증을 획득한 해수욕장이 2개소인 곳은 국내에서 완도군이 유일하다.

블루플래그 인증은 덴마크 코펜하겐에 위치한 FEE에서 안전, 환경교육, 수질, 주변 환경 등 4개 분야, 29개 평가 항목과 137개의 요구 사항을 모두 충족하는 해수욕장에 부여한다.

명사십리 해수욕장은 2019년 국내에서 최초로 인증을 획득했다.

인증은 매년 재심사를 통하여 갱신된다.

인증서 전달식
인증서 전달식

[완도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첫 인증을 받은 예송 해수욕장은 청명석이라 불리는 갯돌로 이루어진 길이 약 2km, 폭 50m의 해변으로 해변 길이·안정도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수질의 경우 WHO(세계보건기구) 기준에 따라 적합 판정을 받았다.

해변을 둘러싼 상록수림(천연기념물 제40호)과 절묘한 조화를 이루고 있어 경관이 아름답기로 정평이 나 있다.

chog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