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북구 고교 집단감염 학생 누적 34명 확진…반경 1㎞ 학교 검사(종합)

송고시간2021-06-01 18:00

beta

고3 학생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교내 집단 감염이 발생한 서울 강북구 고등학교에서 1일 학생 확진자가 4명 추가됐다.

이날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까지 이 학교 학생 4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확진자가 총 34명이 됐다.

이 학교에서는 3학년 학생 1명이 확진돼 3학년 학생 전체와 교직원 전체를 검사했으며 전날 3학년 학생 29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집단감염 학교 주변 13개교 학생·교직원 대상 이동검체팀 선제 검사

서울교육감-강북구청장 내일 학원 전파 관련 합동 대책회의

선별진료소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고3 학생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교내 집단 감염이 발생한 서울 강북구 고등학교에서 1일 학생 확진자가 4명 추가됐다.

이날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까지 이 학교 학생 4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확진자가 총 34명이 됐다.

추가 확진자 4명 중 2명은 2학년, 나머지 2명은 각각 1학년과 3학년 한 명씩이다.

이 학교에서는 3학년 학생 1명이 확진돼 3학년 학생 전체와 교직원 전체를 검사했으며 전날 3학년 학생 29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교내에 임시선별진료소를 설치 후 1∼2학년 학생에 대해서도 검사한 결과 1학년과 2학년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방역 당국은 학교생활을 통해 3학년 위주로 교실 간 전파가 이뤄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학교에는 학생 1천36명(1학년 351명, 2학년 342명, 3학년 343명)과 교직원 116명이 다니고 있으며 교직원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 사례와 관련해 학생 외에 학부모 2명도 확진됐다.

학교는 전날부터 오는 14일까지 전교생 원격 수업에 들어갔다.

오는 3일 실시되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주관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모의평가의 경우 확진자들을 포함해 고3 학생 모두 온라인으로 치른다.

해당 고등학교와 붙어있는 중학교에서도 전교생 329명과 교직원 47명이 모두 검사를 받았으며 학생 1명을 제외한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학생 1명은 현재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학교에서 대규모 집단 감염이 발생하자 서울시교육청은 2일부터 11일까지 해당 고등학교 반경 1㎞ 이내에 있는 학교 총 13곳에 대해 이동검체팀 유전자증폭(PCR) 선제검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13개교 전체 인원인 8천188명의 70%인 5천700명을 선제 검사한다는 목표로 2개 이동형 검체 팀이 검사를 진행한다.

아울러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박겸수 강북구청장 등이 참석하는 교육청·구청 합동 대책 회의를 2일 강북구청에서 개최해 학원 및 다중이용시설로의 추가 전파 최소화 방안 등을 논의한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