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투기 의혹' 전북도 간부 출석날 2차 압수수색…증거 확보 사활

송고시간2021-06-01 11:23

beta

전북도청 공무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피의자 출석일에 2차 압수수색에 나서는 등 증거 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다.

1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전북도청 지역정책과 건설지원팀을 압수수색, 컴퓨터 등 증거물을 확보했다.

2차에 걸친 압수수색은 투기 혐의 간부 A씨와 전북개발공사 사이 '의심쩍은 거래'를 찾아내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북개발공사와 '의심쩍은 거래' 의혹…증거물 토대로 간부 조사

압수물 담을 상자 들고 전북도청 들어가는 경찰
압수물 담을 상자 들고 전북도청 들어가는 경찰

(전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전북도청 공무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지난달 12일에 이어 1일 오전 또 한 차례 전북도청을 압수수색 하기 위해 압수물을 담을 상자를 들고 들어가고 있다. 2021.6.1 warm@yna.co.kr

(전주=연합뉴스) 김진방 임채두 기자 = 전북도청 공무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피의자 출석일에 2차 압수수색에 나서는 등 증거 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다.

1차 압수수색 이후 20일 만에 이뤄진 것이어서 '핀셋 수사'를 위한 증거 보완 성격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1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전북도청 지역정책과 건설지원팀을 압수수색, 컴퓨터 등 증거물을 확보했다.

지역정책과는 지난달 12일 이뤄진 압수수색 때도 경찰의 손길이 닿았던 곳이다.

2차에 걸친 압수수색은 투기 혐의 간부 A씨와 전북개발공사 사이 '의심쩍은 거래'를 찾아내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A씨 혐의는 지난해 11월 고창 백양지구 개발지 인근 논과 밭 등 9천500여㎡를 지인 3명과 함께 사들인 것이다.

백양지구 개발지에서 불과 100∼200m 떨어진 이곳의 시세는 반년 새 2배 가까이 올랐다.

경찰은 전북개발공사와 고창군이 도시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기 전, A씨가 공사로부터 미리 정보를 받은 것 아니냐는 의심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2차 압수수색 대상에는 전북개발공사도 포함됐다.

이 의심을 해소할 증거로 경찰은 A씨와 과 직원들이 사용한 컴퓨터를 확보했지만, 이미 수사 착수로부터 상당 시일이 지나 흔적을 찾기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A씨와 함께 땅을 매입한 고창 지역 부동산 중개인도 "백양지구 개발에 대한 주민 의견 청취 열람 공고를 보고 땅을 샀을 뿐"이라며 A씨가 내부 개발 정보를 이용하지 않았다는 데 힘을 실어줬다.

A씨 역시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1∼2차 압수수색 과정에 확보한 증거물을 입체적으로 분석해 A씨를 전방위로 압박할 계획이다.

2차 압수수색과 동시에 이뤄진 A씨 출석 조사는 이날 오후에나 끝날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압수수색이 끝나지 않아 해줄 수 있는 말이 제한적"이라며 "오늘 A씨를 상대로 한 조사에서 의미 있는 진술을 끌어내겠다"고 말했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