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급류 휩쓸린 아빠·여동생 구하려 한시간 헤엄친 일곱살 영웅

송고시간2021-06-01 11:07

beta

강 물살에 휩쓸려 떠내려간 가족을 구하려고 한 시간을 헤엄쳐 도움을 얻어온 미국 7세 소년의 사연이 화제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 등에 따르면 미 플로리다주 잭슨빌 주민인 스티븐 파우스트는 지난 28일 아들 체이스(7), 딸 애비게일(4)과 세인트존스 강에 보트를 몰고 놀러 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낚시하다 가족 잃을 위험에 '젖 먹던 힘'

물위 가다쉬다 헤엄쳐 땅 닿자마자 도움 구해

한 시간을 헤엄친 끝에 아버지와 동생을 구해낸 미국 7세 어린이 체이스 파우스트[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 지역방송 WJXT 홈페이지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한 시간을 헤엄친 끝에 아버지와 동생을 구해낸 미국 7세 어린이 체이스 파우스트[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 지역방송 WJXT 홈페이지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강 물살에 휩쓸려 떠내려간 가족을 구하려고 한 시간을 헤엄쳐 도움을 얻어온 미국 7세 소년의 사연이 화제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 등에 따르면 미 플로리다주 잭슨빌 주민인 스티븐 파우스트는 지난 28일 아들 체이스(7), 딸 애비게일(4)과 세인트존스 강에 보트를 몰고 놀러 갔다.

그가 닻을 내리고 낚시할 동안 아이들은 배 주변에서 헤엄치며 놀았다.

평화롭던 나들이는 갑자기 물살이 강해지며 순식간에 위험천만한 상황이 됐다. 급류를 이기지 못하고 애비게일이 보트를 잡고 있던 손을 놓아버린 것이다.

체이스는 동생을 잡으러 역시 손을 놓았고, 이들이 함께 휩쓸려가자 아버지 스티븐도 물에 뛰어들었다.

스티븐은 체이스에게 강가로 가서 도움을 구해 오라고 말하고 딸에게 닿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하지만 애비게일은 점점 멀어져만 갔다.

눈앞에서 아이들을 잃을 수도 있었던 당시를 떠올리며 스티븐은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몰라서 '사랑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체이스는 한 시간을 헤엄친 끝에 강가에 다다랐다.

몸에 힘을 최대한 빼지 않기 위해 중간중간에 하늘을 보고 떠다니며 쉬었다. 땅에 닿은 즉시 가장 가까운 집으로 달려가 도움을 요청했다.

스티븐과 구명조끼를 입고 있던 애비게일은 보트로부터 2㎞ 떨어진 하류에서 비로소 경찰에 구조됐다.

스티븐은 "아들이 결국 강가에 도착해 우리 목숨을 구했다"며 감격했다.

yo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