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월 수출 45.6% 늘며 32년 만에 최대폭 성장(종합)

송고시간2021-06-01 10:15

beta

지난달 우리나라 수출액이 1년 전보다 45.6% 증가하며 32년만에 최고 성장률을 나타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5월 수출액이 작년 동기 대비 45.6% 증가한 507억3천만달러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5월 수출 증가율은 1988년 8월(52.6%) 이후 약 32년 만에 최대폭이며, 증가율이 4월(41.2%)에 이어 두 달 연속 40%대를 기록한 것은 수출 역사상 처음이라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개월 연속 40%대 증가율은 처음…수출액은 역대 5월 중 최고

15개 주력 품목 중 14개 증가…반도체 수출 100억 달러 돌파

문승욱 장관 "수출 펀더멘탈, 더욱 견고해졌다"

수출 대기 중…야적장에 가득 찬 자동차
수출 대기 중…야적장에 가득 찬 자동차

5월 21일 오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선적부두 옆 야적장에 완성차들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지난달 우리나라 수출액이 1년 전보다 45.6% 증가하며 32년만에 최고 성장률을 나타냈다.

세계 경기 회복세를 타고 수출 1위 품목인 반도체를 비롯해 자동차, 석유화학 등 주력 품목들이 선전한 덕분이다.

코로나19로 인한 기저효과를 뛰어넘는 호조를 보이면서 우리 수출의 펀더멘털이 더욱 견고해진 것으로 분석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5월 수출액이 작년 동기 대비 45.6% 증가한 507억3천만달러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이로써 월별 수출은 지난해 11월부터 7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으며 3개월 연속 500억달러를 돌파했다.

5월 수출 증가율은 1988년 8월(52.6%) 이후 약 32년 만에 최대폭이며, 증가율이 4월(41.2%)에 이어 두 달 연속 40%대를 기록한 것은 수출 역사상 처음이라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5월 수출액으로는 역대 5월 가운데 가장 많았다.

특히 지난달은 조업일수가 21일로, 4월(24일)보다 사흘 적었음에도 수출액은 500억달러를 웃돌았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하루 평균 수출액도 49.0% 증가한 24억2천만달러로, 2018년 9월 이후 처음으로 24억 달러를 넘어섰다.

올해 1∼5월 누적 수출액은 2천484억 달러로, 같은 기간 누적 기준으로도 역대 1위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달에는 반도체·자동차 등 우리 주력 품목들이 골고루 선전하면서 수출 증가를 이끌었다.

15대 주력 품목 가운데 14개가 증가했고, 이 가운데 12개 품목은 두 자릿수 이상 증가율을 나타냈다.

반도체 수출(24.5%)은 11개월 연속 증가하며 2018년 이후 처음으로 100억 달러를 돌파했다.

자동차 수출도 93.7% 증가했다. 이는 14년 8개월 만에 최대 증가율이다.

석유화학(94.9%), 석유제품(164.1%) 등도 기록적인 증가율을 보였다.

유일하게 수출이 감소한 선박은 대부분이 2∼3년 전 수주 실적으로, 올해 수출 흐름과는 관련이 적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지역별로도 중국(22.7%), 미국(62.8%), EU(62.8%), 아세안(64.3%), 일본(32.1%), 중남미(119.3%), 인도(152.1%), 중동(4.6%), CIS(36.5%) 등 9대 지역에서 모두 증가했다.

지난달 수입액은 37.9% 증가한 478억1천만달러를 기록했다.

무역수지는 29억3천만달러로 13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산업부는 우리 수출이 지속 성장할 수 있는 대내외 환경이 조성된 것으로 분석했다.

최근 세계무역기구(WTO) 발표에 따르면 주요 10대국의 올해 1분기 수출이 모두 증가세로 전환한데다, 반도체·바이오헬스 등 일부 품목에 대한 의존도가 높았던 지난해와 달리 대부분 품목이 호조세로 전환하며 균형 성장을 보이는 점을 들었다.

그동안 수출 상승세는 수출 단가 상승이 주도했는데, 최근에는 수출 물량도 증가세로 반등하면서 수출의 양축인 단가와 물량이 모두 두 자리 증가세를 보이는 점도 긍정적인 신호로 해석했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올해 들어 수출이 역대 최고 실적을 경신하고 있는 것도 고무적이지만 내용 면으로도 우리 수출의 펀더멘탈이 더욱 견고해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면서 "수출 기업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아 올해 수출 반등을 넘어 새로운 수출 도약의 해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래픽] 수출입 실적
[그래픽] 수출입 실적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5월 수출액이 작년 동기 대비 45.6% 증가한 507억3천만달러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0eu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