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코로나 검사 음성…직원 확진에 집무실서 능동감시

송고시간2021-06-01 10:11

beta

도청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의심돼 지난달 31일 진단검사를 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총무과 의전팀 직원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이 지사는 방역수칙에 따라 경기도청 집무실에서 '능동감시'에 들어간다.

이 지사가 능동감시자로 분류되면서 앞으로 일정을 소화하는데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일 일정 모두 취소, 2일 국회 토론회 등 일정도 차질 빚을 듯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도청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의심돼 지난달 31일 진단검사를 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재명 경기지사
이재명 경기지사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다만 총무과 의전팀 직원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이 지사는 방역수칙에 따라 경기도청 집무실에서 '능동감시'에 들어간다.

능동감시란 자택 또는 시설에서 14일간 격리되는 대신 일상생활을 하면서 보건당국에 매일 본인의 몸 상태를 설명하고, 의심 증상이 나타날 때 진단검사 등 적절한 조치를 받는 것을 뜻한다.

방역당국은 현재 확진자가 발생하면 접촉 범위나 마스크 착용 여부 등을 평가한 뒤 밀접 접촉자는 자택에서 2주간 격리조치 하고 있다. 그 외 접촉자는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 여부를 매일 확인해 보고하는 능동감시 형태로 관리한다.

이 지사가 능동감시자로 분류되면서 앞으로 일정을 소화하는데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예정된 경기도미래기술학교 추진 관련 업무 협약식 등 3개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2일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리는 '경기도 기본금융 국회 토론회'와 4일 대구시청에서 열리는 '경기도-대구시 미래산업 육성을 위한 디지털 융합 업무 협약식' 참석 여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도 관계자는 "몸 상태를 계속 확인해야 하고, 외부활동에 나서더라도 소극적으로 할 것"이라면서 "국회 토론회 등에 참석할 수 있을지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현재 별다른 이상 증세는 보이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확진된 총무과 직원 2명 중 1명이 전날 일반인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로 분류되면서 해당 직원과 업무상 접촉한 이 지사는 전날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공관에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총무과 다른 직원들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이들은 사무실 폐쇄 없이 능동감시 형태로 업무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 지사의 자가격리 조치는 지난해 3월 6일과 12월 18일, 지난달 14일에 이어 네 번째였다. 모두 진단검사를 거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 지사는 조만간 백신을 접종할지에 대해 검토 중으로 전해졌다.

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