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신 중 아세트아미노펜, 자녀 자폐증·ADHD 위험↑"

송고시간2021-06-01 10:09

beta

임신 중 해열진통제 아세트아미노펜(타이레놀) 복용이 자녀의 자폐스펙트럼장애(ASD: 자폐증) 또는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 장애(ADHD) 위험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인구 보건연구소의 호르디 수니에르 예방의학 교수 연구팀이 스페인, 영국, 덴마크, 네덜란드, 이탈리아, 그리스 등 유럽 6개국의 아이들 총 7천여 명의 건강 조사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31일 보도했다.

전체적으로 임신 중 아세트아미노펜을 복용한 여성이 출산한 아이는 나중 ASD 위험이 19%, ADHD 위험이 21%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세트아미노펜
아세트아미노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임신 중 해열진통제 아세트아미노펜(타이레놀) 복용이 자녀의 자폐스펙트럼장애(ASD: 자폐증) 또는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 장애(ADHD) 위험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인구 보건연구소의 호르디 수니에르 예방의학 교수 연구팀이 스페인, 영국, 덴마크, 네덜란드, 이탈리아, 그리스 등 유럽 6개국의 아이들 총 7천여 명의 건강 조사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31일 보도했다.

전체적으로 임신 중 아세트아미노펜을 복용한 여성이 출산한 아이는 나중 ASD 위험이 19%, ADHD 위험이 21%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그 이유는 알 수 없으나 아세트아미노펜이 태반을 통해 태아에 들어가 나중 인지기능과 행동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 독성물질을 방출하기 때문일 것으로 연구팀은 추측했다.

그러나 이 연구 결과만 가지고 임신 여성이 타이레놀 복용을 중단해서는 안 된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다만 이러한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꼭 필요할 때만" 사용해야 할 것이라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아세트아미노펜은 태반의 장벽을 건너 태아의 순환계에 장기간 머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전에 발표된 일이 있다.

이 때문에 아이가 태어나 자라면서 인지기능이 떨어지고 행동문제가 나타날 수 있다는 연구 논문들도 있다.

간(肝) 기능이 정상인 성인의 경우는 아세트아미노펜의 5%만이 간에서 독성이 강한 대사산물로 분해돼 간 기능을 해칠 수 있다.

그러나 태아는 간의 독소 처리 기능이 제한돼 있어 장기간 체내에 남아 있으면서 아세트아미노펜에 노출될 때마다 그 잔류량이 증가할 수 있다.

아세트아미노펜은 임신 여성과 태아에는 가장 안전한 진통제로 알려져 있다. 선진국의 경우 임신 여성의 46~56%가 복용한다.

그러나 임신 중 아세트아미노펜 노출은 태어난 아이에게 인지기능 저하와 행동문제를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 결과들이 계속 나오고 있다.

이 연구들은 배경과 사는 곳이 다른 많은 아이들을 대상으로 한 것이 아니라는 지적도 있다.

그래서 여러 나라 아이들의 건강 조사 자료를 폭넓게 살펴봤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유럽 역학 저널'(European Journal of Epidemi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