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선수촌에 술 제공" 일본 정부 방침 논란

송고시간2021-06-01 10:11

beta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선수촌에 술을 공급한다는 일본 정부 방침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1일 마이니치(每日)신문에 따르면 일본 내각관방에 설치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추진본부 사무국은 선수촌 내 주류 반입을 허용한다고 전날 일본 국회에서 4개 야당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회의에서 밝혔다.

회의에 참석한 야당 의원들은 일본 정부가 긴급사태를 선포해 음식점 등의 주류 판매를 제한하면서 선수촌에 술을 공급하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나며 선수들이 모여서 술을 마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식당에는 술 팔지 말라고 하면서 선수만 특별 취급"

"여럿이서 마시다 코로나 감염 확산할 수 있다" 우려도

일본 오사카(大阪)의 한 주점에서 페이스 쉴드를 착용한 손님들이 술잔을 들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오사카(大阪)의 한 주점에서 페이스 쉴드를 착용한 손님들이 술잔을 들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선수촌에 술을 공급한다는 일본 정부 방침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1일 마이니치(每日)신문에 따르면 일본 내각관방에 설치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추진본부 사무국은 선수촌 내 주류 반입을 허용한다고 전날 일본 국회에서 4개 야당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회의에서 밝혔다.

사무국은 "선수촌의 음식은 영양 관리 등 필요에 응하는 식사를 제공하는 것이 기본이다. 그런 일환으로 경기 종료 후 상황을 가정하고 선수 방 등에 케이터링(고객이 지정한 장소에 음식을 공급하는 것) 서비스를 하는 체제를 갖추고 있으며 술도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지바 AFP=연합뉴스) 1일 오전 일본 수도권 관문인 나리타(成田) 국제공항에서 일본에 도착한 호주 소프트볼 대표팀이 이동하고 있다.

(지바 AFP=연합뉴스) 1일 오전 일본 수도권 관문인 나리타(成田) 국제공항에서 일본에 도착한 호주 소프트볼 대표팀이 이동하고 있다.

회의에 참석한 야당 의원들은 일본 정부가 긴급사태를 선포해 음식점 등의 주류 판매를 제한하면서 선수촌에 술을 공급하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나며 선수들이 모여서 술을 마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유노키 미치요시(柚木道義) 입헌민주당 중의원 의원은 "가게에는 술을 내놓지 말라고 말하면서 선수를 특별 취급하는 것은 (국민의) 이해를 얻을 수 없으며 혼자서 마시지 않을 수 있으므로 (여럿이서 마시다가) 감염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고이케 아키라(小池晃) 일본공산당 서기국장은 "올림픽이라고 이름을 붙이면 술을 내놓고 마셔도 좋다면 전국의 술집이 '선수촌'으로 이름을 바꾸지 않겠냐"고 꼬집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