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기현, 고검장들 줄사표에 "文정권의 '검수완살'"

송고시간2021-06-01 09:53

beta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일 "문재인 정권이 검수완박(검찰수사권 완전 박탈)을 넘어 검수완살, 검찰수사 완전 학살을 자행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 대표 대행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조상철 서울고검장, 오인서 수원고검장, 배성범 법무연수원장 등 현직 고검장급 3명의 사의 표명을 두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명백히 반헌법적이고 불법인 조직개편안으로 검찰 내부의 반대와 법조계 전체의 반발에 부딪힌 상황"이라며 "문재인 정권은 그렇게 하고도 불안해서 눈엣가시 같은 고검장들을 다 몰아내겠다고 노골적으로 행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일 "문재인 정권이 검수완박(검찰수사권 완전 박탈)을 넘어 검수완살, 검찰수사 완전 학살을 자행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 대표 대행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조상철 서울고검장, 오인서 수원고검장, 배성범 법무연수원장 등 현직 고검장급 3명의 사의 표명을 두고 이같이 말했다.

오 고검장은 '김학의 불법 출국금지 사건'을, 배 연수원장은 '조국 사건'을 총괄 지휘했던 인물이다.

김 대표 대행은 "말이 좋아 사의 표명이지, 망신 주기 전에 알아서 물러나라는 전형적인 인사학살"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명백히 반헌법적이고 불법인 조직개편안으로 검찰 내부의 반대와 법조계 전체의 반발에 부딪힌 상황"이라며 "문재인 정권은 그렇게 하고도 불안해서 눈엣가시 같은 고검장들을 다 몰아내겠다고 노골적으로 행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 대행은 "거기에다 검찰총장마저 주머니 속 공깃돌처럼 권력자 마음대로 전화할 수 있는 사람으로 임명을 강행했다"며 "현 권력자들이 덮고 묻어야 할 죄가 얼마나 크고 무거운 것인지 충분히 짐작된다"고 지적했다.

원내대책회의 주재하는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원내대책회의 주재하는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2021.6.1 jeong@yna.co.kr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