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주일 전 음성' 믿을 수 있나…日올림픽 방역대책 허점

송고시간2021-06-01 09:55

beta

일본 정부가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위해 준비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책의 실효성이 의문을 낳고 있다.

1일 아사히(朝日)신문 등 일본 언론의 보도에 의하면 일본 정부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때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음성이라는 증명서 등을 제시한 국내 관람객을 경기장에 입장시키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입국자를 상대로 한 방역에서 이미 허점이 드러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기장에 관람객 조건부 입장 추진·입국자 관리에 구멍

(도쿄 AFP=연합뉴스) 지난달 31일 일본 도쿄도청 인근에 설치된 신호등에 적신호가 켜져 있다. 근처에 도쿄올림픽 상징물이 설치돼 있다.

(도쿄 AFP=연합뉴스) 지난달 31일 일본 도쿄도청 인근에 설치된 신호등에 적신호가 켜져 있다. 근처에 도쿄올림픽 상징물이 설치돼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위해 준비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책의 실효성이 의문을 낳고 있다.

최근 일본의 확진자 증가세는 둔화하고 있으나 대규모 국제 대회를 계기로 전염성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퍼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일 아사히(朝日)신문 등 일본 언론의 보도에 의하면 일본 정부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때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음성이라는 증명서 등을 제시한 국내 관람객을 경기장에 입장시키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1주일 이내에 실시한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음을 서류로 증명하거나 백신 접종을 완료한 이들에게 경기장 관람을 허용한다는 구상이다.

하지만 코로나19에 감염됐더라도 바이러스의 양이 적어 음성 판정을 받는 경우도 있으며 관람객이 검사를 마친 후 코로나19에 걸릴 가능성 등을 고려하면 이런 방식으로 감염된 이들의 입장을 완전히 막기는 어려워 보인다.

일본 정부는 입국하는 이들에게는 출국 전 72시간 이내에 받은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증명을 요구하고 있다.

이와 비교하면 경기장 입장객에게 1주일 이내의 검사 결과를 인정하는 것은 너무 느슨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나리타 교도=연합뉴스) 1일 오전 일본 수도권 관문인 나리타(成田)국제공항에서 호주 여자 소프트볼 대표팀이 일본 당국자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원 검사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나리타 교도=연합뉴스) 1일 오전 일본 수도권 관문인 나리타(成田)국제공항에서 호주 여자 소프트볼 대표팀이 일본 당국자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원 검사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국내적으로 통일된 증명서가 없으므로 혼란이 발생할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관련 업무를 하는 일본 정부의 한 관계자는 "지금 공적 증명서는 존재하지 않는다. 예를 들어 검사한 병원에서 내준 서류라면 무엇이든 괜찮은가. 그것을 어떻게 확인할 것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입국자를 상대로 한 방역에서 이미 허점이 드러나고 있다.

영국에서 최근 일본으로 귀국한 아사히신문 기자는 사흘 동안 정부 지정 호텔에서 격리한 후 재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서 자신이 예약한 호텔에서 다시 격리 생활을 했는데 이 과정에서 입국자 관리의 문제점을 체감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정부 지정 호텔의 경우 담당자가 복도를 순찰하고 있어서 객실에서 빠져나가는 것이 불가능한 구조였으나 이후 귀국자 전용 호텔에서 지내는 동안은 이런 감시가 없었다는 것이다.

같은 시기에 귀국한 지인은 격리 중 산책하러 나가기도 했고 산책 중에 후생노동성에 위치 정보를 회신했으나 별문제가 생기지 않았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격리 중인 입국자는 하루 2만∼2만4천 명 규모인데 위치 정보를 제대로 보고하지 않는 이들이 올해 4월 기준 하루 최대 300명에 달했고 최근에도 하루 100명 정도는 보고를 제대로 하지 않거나 격리 장소에서 이탈한다고 신문은 실태를 지적했다.

일본 정부는 공항 검역소에서 입국자를 상대로 실시하는 코로나19 검사 방법을 작년 7월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서 항원 정량 검사로 바꿨다.

새 검사법은 PCR보다 결과가 빨리 나오지만, 정확도가 떨어진다.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계기로 일본에 약 9만 명 정도의 선수·관계자가 입국할 것으로 예상되며 감염된 이들을 검역으로 완벽히 걸러내거나 입국자가 지정된 동선에서 벗어나지 못하게 철저히 관리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