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 목사 아내와 식사 50대 확진…충남대병원 입원환자도 양성

송고시간2021-06-01 09:01

beta

대전의 한 교회 목사 부부로부터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연쇄 확진이 지인으로까지 번졌다.

1일 대전시에 따르면 서구 한 교회 목사의 아내(대전 2074번)와 최근 식사한 50대 지인(대전 2096번)이 전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충남대병원에서도 입원환자 중 확진자(대전 2097번)가 나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인·직장동료 골프 모임 관련 누적 31명째

분주한 코로나19 선별진료소
분주한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대전의 한 교회 목사 부부로부터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연쇄 확진이 지인으로까지 번졌다.

1일 대전시에 따르면 서구 한 교회 목사의 아내(대전 2074번)와 최근 식사한 50대 지인(대전 2096번)이 전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이틀 전부터 목사(대전 2075번) 부부와 손자·손녀 3명(대전 2082∼2084번)이 잇따라 확진됐다.

방역 당국은 교회와 손자·손녀가 다니는 초등학교 등에서 접촉자를 분류해 검사하고 있다.

충남대병원에서도 입원환자 중 확진자(대전 2097번)가 나왔다.

같은 병실 환자와 보호자, 병동 직원 등 30여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인데, 17명은 음성으로 판명됐다.

지인·직장동료 골프 모임 확산 관련해서는 모임 일행 중 1명(대전 1983번)의 가족(대전 2094번)도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31명(타 시·도 5명 포함)으로 늘었다.

전날 대전에서는 모두 19명이 신규 확진됐다.

cob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